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문화 · 스포츠스포츠
[반갑다, 골프야] AI 설계 '드라이버 2탄'...더빠른 헤드 스피드 구현

캘러웨이 '매버릭 드라이버'





캘러웨이의 매버릭(MAVRIK)은 지난해 에픽 플래시에 이어 선보인 AI(인공지능) 설계 드라이버 2탄이다. 에픽 플래시에 적용됐던 AI 플래시 페이스 기술은 더욱 업그레이드됐다. 매버릭은 페이스뿐 아니라 헤드 전체를 AI가 디자인했다.

일반적으로 새로운 드라이버를 만들 때 디자인 공정은 5~7회 진행되지만 매버릭은 AI의 연산 능력과 학습 능력을 사용, 무려 1만5,000회의 검토를 거쳤다. 전작 때 6주 걸렸던 시간은 1주로 단축됐다. 최적의 페이스 디자인을 찾는 데 드는 시간은 줄어들고 완성도는 더욱 높아진 것이다.

AI가 탄생시킨 플래시 페이스 SS20은 더 얇고 견고한 구조로 이전보다 빠른 볼 스피드를 실현했다. 기존 티타늄보다 6g 가벼운 고강도 FS2S 티타늄 소재에 페이스 안쪽 면에 기둥을 설치하는 제일브레이크 기술이 더해져 최대 반발영역이 기존 모델보다 13% 확대됐다.



새로운 공기역학 디자인 기술인 사이클론 에어로 셰이프도 적용됐다. 이로 인해 에픽 플래시와 비교해 헤드의 공기저항은 61% 줄어든 반면 볼 스피드는 초속 1마일 가량 늘어났다. 헤드 위 크라운 부분은 T2C 3축 카본 소재를 사용, 발생한 여분의 무게를 재배치해 관용성을 높였다. AI를 활용한 내부 구조 최적화로 타구음과 타구감도 향상됐다.

헤드는 매버릭, 매버릭 서브제로, 여성용인 매버릭 맥스 라이트 등 3가지로 출시된다. 매버릭은 서브제로 모델보다 크라운을 평평하게, 바닥의 뒷부분을 위로 올라가게 한 공기저항 저감 디자인으로 빠른 헤드 스피드를 제공한다.
/박민영기자 mypark@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5.29 15:44:06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