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온라인 수업 화면에 '음란물' 노출한 교수…한국외대 "강의에서 배제"

  • 조예리 기자
  • 2020-03-27 05:00:11
  • 사회일반

한국외대, 음란물, 온라인, 수업, 교수, 강의, 배제

온라인 수업 화면에 '음란물' 노출한 교수…한국외대 '강의에서 배제'
한국외대 에브리타임에 올라온 강의 영상. /온라인 커뮤니티 캡쳐

온라인 수업이 진행되는 가운데 학생들이 보는 수업 화면에 음란물을 노출한 교수를 학교 측이 수업에서 배제하기로 결정했다.

26일 한국외대 관계자는 “사안의 엄중성 등을 고려할 때, A 교수가 수업을 계속 진행하기 어렵다고 판단해 담당 교수를 바꿔 강의를 진행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학교 성평등센터 측도 A 교수를 엄중 처벌하고, 앞으로 같은 실수가 반복되지 않도록 교육을 실시할 예정이다.

한편 전날 공개된 A 교수의 사전 녹화 강의 영상에서는 해당 교수의 카카오톡 대화창이 잠시 나타났는데, 이 대화창에는 다른 사람으로부터 음란물로 추정되는 영상 여러 개를 전송받은 장면이 그대로 노출됐다.

A 교수는 컴퓨터 화면에 강의자료를 띄워놓고, 이를 녹화하는 방식으로 수업을 진행 중이었으며 해당 영상을 실제로 재생하지는 않았다. 카카오톡 창이 뜨자 A 교수는 대화창을 내린 후 다시 수업했다.

하지만 이번 사건에 충격 받은 한국외대 재학생들은 학교 측에 다른 과목으로 수강 변경을 문의했다. 한국외대 총학생회는 이날 입장을 내고 “수강생들이 무방비로 음란물에 노출됐다”며 “(A 교수는) 사안의 심각성을 인지하지 못하고, 실수로 치부하며 책임을 축소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직업적이고 도덕적인 의무를 방기한 A 교수를 강력히 규탄하며, 학생들이 입은 피해에 대해 정확히 사과하라”고 촉구했다.

A교수는 수강생들에게 공지글을 통해 “전혀 인지하지 못했던 일이 발생해 당황스럽다”며 “세심하게 살피지 못한 실수로 수업 파일에 오류가 발생했고, 불편함을 끼쳐 미안하다”고 밝힌 바 있다.

한국외대는 A 교수를 상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징계 여부 등을 정할 방침이다. /조예리기자 sharp@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