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문화 · 스포츠라이프
46일만에 신규확진 50명 아래로…하루 6명씩 자가격리 어겨

47명 늘어…누적 1만284명

"주말 검사 건수 줄어든 영향"

격리자 급증에 이탈자도 속출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50명 아래로 떨어졌다. 지난 2월20일 이후 46일 만이다.

6일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확진자는 전날 같은 시간 대비 47명 늘어난 1만284명으로 집계됐다. 신규 확진자는 2월18일 31번 확진자가 나온 후 신천지대구교회를 중심으로 집단발병이 일어나면서 최대 900명대에 달했다가 최근에는 100명 안팎을 유지해왔다.

다만 이날 신규 확진자 수 감소는 주말 검사 건수가 줄어든 영향이 큰 것으로 보인다.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총괄조정관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주말이라 진단검사가 평소 1만건 이상 시행됐던 것에서 6,000건으로 줄었다”면서 “지난 3주 동안에도 월요일마다 가장 낮은 확진자 수를 기록했고 이후 다시 확진자 수가 증가하는 추이를 보여왔기 때문에 변화 상황을 지켜봐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신규 확진자 47명 가운데 20명은 수도권에서 나왔다. 입국자 중 확진 사례가 이어지면서 서울에서 11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고 의정부성모병원 집단발병의 영향으로 경기도에서 8명이 새로 확진됐다. 인천에서도 1명이 추가됐다. 대구에서는 집단발병 사례가 꾸준히 발견되며 13명이 확진됐다. 해외유입 사례는 미주 13명, 유럽 3명 등 16명으로 조사됐다.





자가격리 대상자가 급증하면서 격리지침을 위반하는 사례도 꾸준히 나오고 있다. 4일 기준 전국의 자가격리자는 총 3만7,248명으로 이 중 지침을 위반해 적발된 사람은 하루 평균 6.4명, 총 137명에 이른다. 63명은 경찰이 고발 신고를 받고 수사 중이다. 홍콩 등 해외에서 격리자 관리에 전자팔찌를 활용하는 사례가 있는 만큼 우리도 더 강화된 자가격리자 관리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지만 국내에서는 이를 구체적으로 검토하지 않고 있다.

방역당국은 또 최근 들어 완치 후 재확진 판정을 받는 사례가 늘고 있어 조사에 나섰다고 발표했다. 현재까지 격리 해제 이후 다시 양성으로 확인된 사례는 총 51건이다. 구체적으로 보면 경북 봉화군의 푸른요양원에서는 확진자 격리 해제 이후 시행한 검사에서 코로나19 재양성으로 확인된 사례가 7명 보고됐고 대구에서도 재확진된 사례가 18건 나왔다. 방역당국은 격리 해제 이후 짧은 기간에 다시 양성으로 확인됐기 때문에 재감염보다는 재활성된 쪽에 무게를 두고 있다.
/이주원기자 joowonmail@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바이오IT부 이주원 기자 joowonmail@sedaily.com
기자라는 직업을 곱씹어보게 되는 한 마디입니다.
진실 한 조각을 찾기 위해 부지런히 공부하고 뛰어다니겠습니다.
기자채널로 이동
주요 뉴스
2020.05.25 21:39:44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