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국제경제·마켓
옐런, “V자 반등 가능하지만 더 나쁠까 우려스러워” [김영필의 30초 월스트리트]

CNBC 인터뷰

2분기 GDP 최소 -30% 실업률 12~13%

경기회복 방식 두고 전문가들 의견 엇갈려

손성원 교수, “저유가에 L자 가능성 높아”

IB, 2분기 마이너스 이어 3분기부터 회복

올 초 미국 샌디에이고에서 열린 전미경제학회 컨퍼런스에 참석한 재닛 옐런(가운데) 전 연준 의장. /샌디에이고=김영필특파원




재닛 옐런 전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경제충격을 진단했는데요. 벤 버냉키 전 의장처럼 V자 반등에 대한 기대를 저버리지는 않았지만 여전히 상황이 좋지 않다는 입장입니다.

그는 이날 미 경제방송 CNBC에 출연해 “우리가 실업률을 바로 알 수 있다면 현시점에서 실업률은 아마 12%나 13%까지 오를 것이고 국내총생산(GDP) 감소도 최소 30%에 달할 것”이라며 “나는 더 높은 숫자(전망)를 봐왔다”고 강조했습니다. 2·4분기 통계가 GDP는 최소 마이너스 30%, 실업률은 최소 12~13%가 될 것이라는 얘기인데요. 옐런 전 의장은 “이것은 거대하고 전례가 없고 파괴적인 충격”이라며 “가능한 한 빨리 정상으로 돌아가기를 희망한”다고 했습니다.

다만, V자형 반등이 가능하다는 분석을 내놨습니다. 그는 “하지만 결과가 더 나쁠까 우려스럽고 이는 경제 셧다운(영업정지) 기간이 얼마나 되느냐에 달려있다”고 전했습니다. 셧다운 기간이 길어지면 당연히 V자 반등은 어렵다는 뜻인데요. 옐런 전 의장은 “더 많은 피해를 볼수록 우리는 U자형 반등을 볼 가능성이 더 크다”며 “L자형 반등이라는 더 나쁜 것도 있다. 나는 그와 같은 것을 보지 않기를 희망한다”고 했습니다. 이날 미국에서 손꼽히는 경제전문가인 손성원 로욜라메리마운트대 교수도 “최근의 저유가가 L자형 회복 가능성을 더 높이고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반면 V자 반등을 점치는 곳들도 많습니다. 투자은행(IB) JP모건의 마이클 핸슨 시니어 이코노미스트는 지난 주 “경기침체가 금융위기보다 짧지만 깊을 것”이라며 “하반기에 의미 있는 반등이 있을 수 있다”고 했습니다.

실제 골드만삭스는 2일 전망치 기준으로 미국 경제가 1·4분기 -9%, 2·4분기 -34%를 거쳐 3·4분기 19%로 V자 반등을 한다고 봤는데요. 모건스탠리도 같은 기간 -3.4%, -37.9%, 20.7%로 예측했습니다. 뱅크오브아메리카는 -7.0%, -30.0%, -1%이지만 4·4분기에 30%가 될 것으로 점쳤습니다. 향후 경기전망을 두고 전문가들의 의견도 갈리고 있는 상황입니다. 물론 I자형 자유낙하를 주장하는 누리엘 루비니 뉴욕대 교수를 비롯해 더블딥을 의미하는 W자 침체를 예상하는 이들도 있습니다.
/뉴욕=김영필특파원 susopa@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국제부 김영필 기자 susopa@sedaily.com
앤디 워홀의 말처럼 '인생은 스스로 되풀이하면서 변화하는 모습의 연속'이라고 생각합니다.
도전은 인생을 흥미롭게 만들고, 도전의 극복은 인생을 의미있게 합니다.
도전을 극복한 의미 있는 기사로 찾아뵙겠습니다.
기자채널로 이동
주요 뉴스
2020.05.24 14:51:07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