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정치정치일반
4·15 총선 D-7, 수도권 집중 공략하는 미래통합당

통합당, 수도권에 지도부 지원 화력 집중

김종인·박형준·유승민, 서울·경기 지역 방문

'무능정권 심판' 외치고 '반조국' 정서 북돋아

김종인(왼쪽) 미래통합당 총괄선대위원장이 8일 오후 충남 공주시 공주종합시외버스터미널 앞에서 열린 공주청양부여 정진석 후보 유세에서 정 후보와 함께 손을 들어 유권자들에게 인사하고 있다./연합뉴스




미래통합당 지도부가 4·15 총선 선거운동을 일주일 앞둔 8일 수도권 집중 공략에 나섰다.

김종인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은 이날 오전 경기 시흥·안산 유세 현장을 지원했고, 박형준 공동선대위원장은 경기 오산 의왕을 찾았다. 유승민 의원은 경기 화성·광명과 서울 영등포에 힘을 보탰다. 원유철 미래한국당 대표는 경기 고양과 서울 은평을 방문해 ‘형제정당’인 통합당을 지원했다.

일찍이 통합당은 수도권 121석 중 50석을 노리면서 이번 선거에서 수도권 의석수를 지금보다 15석 더 가져오겠단 의지를 보였다. 그러나 보수당 우세지역으로 꼽히는 ‘강남 3구’ 등의 서울 16∼17곳과 경기 북부 지역·인천지역 25∼27석을 모두 더해도 통합당이 수도권에서 얻을 수 있는 의석수는 최대 44석이다. 이에 통합당이 수도권 50석을 위해 총력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수도권은 인구밀도가 높아 선거운동의 ‘가성비’가 높은 지역이기도 하지만 지역구 선거에서 단 수 백표 차이로 결과가 좌우되는 박빙의 현장이다. 지난 2018년 재보궐선거에서 보수당 텃밭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깃발을 꽂은 지역이 있어 통합당 입장에선 선거 막판까지 표심을 읽기 어려울 수 있다. 김 위원장은 이미 수차례 통합당 후보의 유세 현장에서 “사실 서울시에 유권자들의 투표성향을 보면 어느 당이 서울에서 압도적으로 이기는 건 불가능하다”고 밝힌 적 있다.

황교안(오른쪽) 미래통합당 대표와 박형준 공동선대위원장이 8일 서울 종로구 옥인길 마을버스 정류장 앞에서 열린 거리유세에서 시민들에게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권욱기자




무엇보다 수도권 표심은 총선의 승패를 가르는 주요 변수다. 4년 전 제20대 국회의원 선거에서 새누리당(통합당 전신)은 수도권 122석 중 35석밖에 못 얻었고, 이는 총선 패배로 이어졌다. 당시 새누리당은 경기 19석, 서울 12석, 인천 4석을 차지했다. 박 위원장은 이날 기자들에게 “수도권에서 마지막 바람을 불러일으킨다면 상당히 좋은 성적을 거둘 수 있다. 경합 지역이 굉장히 많다”고 설명했다.

지금까지 통합당이 전면으로 내세운 선거 메시지는 ‘무능정권 심판’이었다. 통합당은 특히 지난 3년간 소득주도성장 등 문재인 정부의 경제정책 기조로 인해 경제가 파탄 났다며 코로나19 사태가 끝나면 ‘경제코로나’ 위기가 온다는 위기의식을 강조해왔다.

김 위원장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지난 3년간 대한민국 경제가 피폐해질 대로 피폐해졌는데, 코로나 바이러스를 맞이함으로써 경제가 아주 어려운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어 올해 예산의 20% 중 긴급하지 않은 예산을 재조정해 긴급재난기금 100조 원을 확보할 수 있다며 대통령 긴급재정명령 발동을 촉구했다. 김 위원장은 “몰라서 안 하는 것인지, 하기 싫어서 안 하는 것인지 아직도 결단을 못 내리고 있다”며 “사태를 막연하게 (강 건너) 불 보듯 보는 데서 대통령의 리더십이 어떤지 알 수 있다”고 꼬집었다.

통합당은 ‘친(親)조국 vs 반(反)조국’ 프레임도 적극 활용했다. 지난 2019년 ‘조국 사태’로 불거진 정권심판 여론이 코로나19 사태에 묻히지 않도록 하겠단 의도로 해석된다. 김 위원장은 이날 시흥 유세에서 “작년에 우리나라에 아주 해괴한 사건이 벌어졌다. 조국이라는 법무부 장관을 임명하는 과정에서 벌어진 일”이라며 “국민의 마음속에서 축출당한 그 사람을 살려야 되겠나, 경제를 살려야겠느냐”고 시민들에게 반문했다. /김혜린기자 rin@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정치부 김혜린 기자 rin@sedaily.com
주요 뉴스
2020.05.30 08:00:00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