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사회사회일반
'회삿돈 수억원 횡령' 조현범 한국타이어 대표에 징역 4년 구형

"'을'에 뒷돈 요구…임직원을 불법으로 내몰아"

조현범 한국타이어 대표가 8일 서울중앙지법에서 ‘하청업체 뒷돈 수수’ 혐의 공판에 참석하기 위해 법정으로 가고 있다. /연합뉴스




검찰이 회삿돈 수억원을 횡령한 혐의로 기소된 조현범(48)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옛 한국타이어) 대표에게 징역 4년을 구형했다.

8일 서울중앙지법 형사1단독 박진환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조 대표의 배임수재 등 혐의 사건 결심 공판에서 검찰은 “징역 4년과 추징금 6억1,500만원을 선고해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다. 함께 기소된 조현식(49) 한국테크놀로지그룹 대표이사와 하청업체 대표 이모씨에게는 각각 징역 2년과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구형했다.

검찰은 “조현범 피고인은 ‘을’인 협력업체 대표에 오랜 기간 뒷돈을 요구했고, 본인이 사용할 돈을 마련하기 위해 임직원들을 불법으로 내몰았다”며 “계열사 법인자금의 횡령 역시 모기업인 한국타이어에 피해가 전가되는 구조로 비난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조현범 대표는 최후변론을 통해 “법리적 논쟁을 벌여보려고 했지만, 어찌 이게 불법이 아닐 수 있겠냐”며 “모든 책임을 통감하고 죄를 인정하고 사죄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제가 앞으로 어떤 기업인으로 기억될지, 어떤 사람으로 살아가야 할지 많이 생각했다”며 “구속됐을 때 드린 다짐을 꼭 지키겠다”며 재판부에 선처를 구했다.



조현범 대표는 하청업체로부터 납품을 대가로 매달 수백만원씩 총 6억1,500만원가량의 뒷돈을 받고, 관계사 자금 2억6,300여만원을 횡령한 혐의(배임수재·업무상횡령 등)를 받는다. 차명계좌로 범죄수익을 은닉한 혐의도 있다. 조현범 대표는 지난해 11월21일 이 같은 혐의로 전격 구속됐다.

조현범 대표는 조양래 전 한국타이어 회장의 차남이다. 지난 1998년 한국타이어에 입사한 그는 2018년 한국타이어 대표로 선임됐다. 지주회사격인 한국테크놀로지그룹 최고운영책임자(COO)도 맡고 있다. 2001년에는 이명박 전 대통령의 셋째 딸 수연(45)씨와 결혼했다.

이 사건 선고공판은 오는 17일 열린다.
/이희조기자 love@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사회부 이희조 기자 love@sedaily.com
한 사람이 보내는 모든 시간과 환경, 함께 있는 사람은 그 사람을 성장시킵니다. 언제 어디에 있든, 누구 곁에 있든 꾸준히 성장하겠습니다. 그리고 우리 사회와 사람들을 위해 더 좋은 기사를 쓰겠습니다."
기자채널로 이동
주요 뉴스
2020.05.30 08:00:00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