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사회사회일반
'조주빈 자금책' 강훈 얼굴 공개…고개 숙인 채 "죄송합니다"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을 도와 자금책 역할을 한 것으로 알려진 ‘부따’ 강훈(18)이 17일 서울 종로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되고 있다./성형주기자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25)의 자금책 역할을 한 것으로 알려진 ‘부따’ 강훈(18)이 대중 앞에 처음 모습을 드러냈다.

서울지방경찰청은 17일 강군을 ‘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등을 적용해 검찰에 송치했다. 전날 경찰 신상공개심의위원회의 결정에 따라 강군의 신상 공개 방침이 결정됐지만 검찰 호송차에 오르기 직전 처음 취재진 앞에 섰다.

강군은 “본인 때문에 피해를 본 분들에게 할 말 없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죄송합니다. 진심으로 사죄드리고 죄송합니다”라고 답했다. 이후 다른 질문에는 답하지 않은 채 호송차에 올라탔다.

강군은 지난 9일 음란물제작배포 혐의 등으로 구속돼 서울 종로경찰서에 수감돼 있었다. 강군은 박사방에서 ‘부따’라는 대화명을 사용했으며 앞서 조씨 변호인이 밝힌 조씨의 공범 3명 중 하나로 알려졌다.



강군은 조씨에 이어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에 따른 두번째 신상공개자며 미성년자로서는 처음이다. 그간 강력범죄를 저지른 피의자의 신상이 공개된 적은 여러 차례 있었다.

전날 경찰의 신상공개 결정이 나자 강군 측은 즉시 서울행정법원에 신상공개 처분을 취소해달라는 소송과 함께 집행정지 신청을 냈다. 하지만 법원은 “신청인에게 발생할 회복하기 어려운 손해를 예방하기 위한 긴급한 필요가 인정되지 않는다”며 집행정지 신청을 기각해 신상공개는 예정대로 진행됐다.

이날 종로경찰서 입구 앞에는 강군 등 성 착취방 관련자들을 비판하는 목소리도 울려 퍼졌다. 한 시민단체는 “엔(n)번방에서 감방으로”, “그방에 입장한 너희들 모두 살인자다”라는 구호를 외치기도 했다.
/허진기자 hjin@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사회부 허진 기자 hjin@sedaily.com
'나의 오늘'이 아니라 '우리의 내일'을 위해 생각하고 쓰겠습니다. 오직 '내일'과 '우리'를, 생각과 쓰기의 종착지로 삼겠습니다.
기자채널로 이동
주요 뉴스
2020.06.05 17:08:15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