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정치정치일반
홍준표 "뜨내기들 정리되고 나면 복당…김종인, 이제 공적 생활 정리하시라"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연합뉴스




지난 15일 치러진 제21대 총선에서 무소속으로 대구 수성을에 출마해 국회에 입성한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뜨내기에 불과한 사람들이 당 주인 행세를 해 기가 막힌다”고 미래통합당의 현 상황에 대해 날선 비판을 쏟아냈다.

홍 전 대표는 29일 대구 서문시장 상가연합회 사무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나는 이 당(미래통합당)의 터줏대감”이라면서 “몇몇 뜨내기들이 들어와서 터줏대감을 몰아 내놓고 또다시 당권을 농단하는 건 당원들이 용서하지 않는다”고 날을 세웠다.

그러면서 홍 전 대표는 “뜨내기들이 정리되고 나면 (복당)하겠다”며 “내가 지금 그 사람들하고 논쟁을 해봤자 똑같은 취급을 받으며 매몰되게 된다”고도 했다.

아울러 홍 전 대표는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회 내정자가 자신의 문제를 숨기고 당을 접수하려고 40대 기수론이라는 엉터리, 무리한 주장을 내세웠다”고 말한 뒤 “그런 논리면 앞으로 우리 당은 최소 24~25년 동안 대통령이 될 사람이 없는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종인 전 미래통합당 총괄선거대책위원장/연합뉴스




홍 전 대표는 또 “이제 그만 공적생활을 정리하시라”고 김 내정자를 정조준했다.

덧붙여 홍 전 대표는 정진석 의원을 향해 “자민련에서 들어와서 MB와 박근혜에게 붙었다가 이제 김종인에게 붙는 걸 보니 안타깝다”며 “이런 사람들이 들어와서 설치는 건 이 당에 미래가 없는 것”이라고 쏘아붙였다.

홍 전 대표는 또한 “대선 지지율이라는 단어는 뜬구름에 불과하다. 이낙연, 황교안 역시 뜬구름”이라며 “뜬구름에 일희일비 되어서도 안 되고 매몰되어서도 안 된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홍 전 대표는 정부의 긴급생활지원금 지급과 관련, “이 정권은 국민 세금을 쌈짓돈으로 생각한다”며 “100만원 나눠주는게 생계대책이 되느냐. 정부가 지금 어떤 정책을 펴더라도 선심성 대책에 그친다. 코로나19로 붕괴된 경제기반을 재건하는데 국민 세금을 사용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경훈기자 styxx@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5.27 17:10:38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