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서경스타TV·방송
'야식남녀' 정일우 "역할 위해 이연복 셰프에 직접 칼쓰는 법 배워"
‘야식남녀’ 정일우 / 사진=헬로콘텐츠, SMC 제공




‘야식남녀’의 배우 정일우가 열정과 매력으로 드라마를 가득 채우고 있다.

정일우는 JTBC 새 월화드라마 ‘야식남녀’(극본 박승혜/연출 송지원)에서 야식을 전문으로 한 ‘비스트로(Bistro)’의 힐링 셰프 박진성 역을 맡았다.

“개인적으로 맛있는 음식을 먹는 것, 요리하는 것을 좋아한다”는 정일우는 “드라마에서도 요리하는 모습을 보여드리면 좋을 것 같다”는 바람이 있었다고 밝혔다.

그렇게 원을 이루게 해준 인물 박진성은 여심을 사로잡을 외모와 헛헛한 속을 든든하게 해줄 요리실력, 거기에 스크래치 난 가슴을 봉합할 수 있는 화술까지, 삼박자를 갖춘 인물이다. 그는 “진성의 가장 큰 매력은 진정성이다. 손님의 고민이나 이야기에 귀 기울여, 그에 맞는 요리로 위로와 용기를 낼 수 있게 도와줄 예정”이라고 말했다.

노력과 열정은 더 깊은 곳을 향했다. 그는 “중식의 대가 이연복 셰프에게 칼과 웍을 쓰는 법을 배웠다. 드라마 요리 자문을 맡은 장진모 셰프와는 대본에 있는 메뉴를 어떻게 하면 잘 보여드릴 수 있을지 함께 의논하고 연습했다”는 전했다. 그는 “시청자 여러분이 보셨을 때, ‘나도 먹어보고 싶다’는 생각이 나게 만들기 위해서”였다며 “요리나 주방 일 외에도 요리를 담아낼 접시, 각종 기물이나 의상도 직접 챙기며 준비했다”고 덧붙였다.



무엇보다 정일우는 비스트로는 “요리 잘 하는 친구 집 같은 편안한 곳”이기 때문에 “이야기를 잘 들어주는 셰프와 하루를 위로해 주는 요리가 있는 공간”으로 만들기 위해 노력했다. 설명만으로도 당장 달려가 셰프와 음식이 주는 힘찬 에너지를 받고 싶은 느낌에 절로 기대가 솟아오른다.

마지막으로 그는 “매회 새로운 메뉴들이 나온다. 하루를 마무리하며 좋아하는 야식과 함께 드라마를 즐겨주셨으면 좋겠다”고 바람을 전하며 “요리 좀 하는 남자, 진성이 건넬 맛있는 위로와 아슬아슬한 로맨스, 공감 가득한 이야기로 찾아뵙겠다. 애정과 관심 부탁드린다”는 당부도 잊지 않았다.

야식 힐링 셰프 진성, 열혈 피디 아진, 잘나가는 디자이너 태완의 알고 보니 경로 이탈 삼각 로맨스를 그릴 ‘야식남녀’는 오는 5월 25일 월요일 밤 9시 30분 JTBC에서 첫 방송된다.

/추승현기자 chush@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