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문화 · 스포츠문화
'삼포 가는 길' 황석영의 귀환…대표작들 새옷 입고 서점가로

문학동네, 중단편 전집 5권 새로 선보여

'만각스님' '한씨연대기' '객지' 등 수록

'마터 2-1', 창비 통해 '철도원 삼대'로 출간

황석영 작가가 지난 13일 오전 광주문화예술회관 국악당 옆에 자리잡은 ‘임을 위한 행진곡’ 표지석 앞에 서 있다./연합뉴스




한국 문학 대표 소설가 중 한 명인 황석영의 작품들이 새 옷으로 갈아 입고 서점가로 돌아오고 있다.

50여 년 황석영 문학의 대표작들로 구성된 중단편 전집이 출판사 문학동네의 섬세한 손길을 거쳐 새로이 출간된 데 이어 오는 28일에는 출판사 창비가 지난 해 4월부터 인터넷서점 예스24에서 단독 연재됐던 소설 ‘마터 2-1’을 ‘철도원 삼대’라는 새 제목으로 바꿔 오프라인 서점가에 내놓을 예정이다.

2018년 심훈문학대상 수상자로 선정됐을 당시 심사위원단이 “역사의 강물 속에 서 있으면서도 쉽게 휩쓸리지 않는 치열한 정신을 지켜온 한국의 대표적인 작가”로 평가했던 황석영의 작품이 젊은 독자들에게도 주목 받을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

새로 출간된 황석영 중단편 전집./사진제공=문학동네


등단작 입석 부근부터 2016년 만각스님까지
먼저 문학동네가 지난 15일 내놓은 황석영 전집은 모두 5권이다. 문학동네는 20년이 지난 중단편 전집의 체제와 표기 등을 수정하고, 장정도 새롭게 했다. 문학동네 측은 “19세 나이로 ‘사상계’ 신인문학상을 수상했던 등단작 ‘입석 부근(1962)’부터 ‘만각 스님(2016)’까지 황석영 문학의 50여 년을 결정본으로 만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먼저 1권에는 ‘입석 부근’을 비롯해 표제작인 ‘탑’, ‘돌아온 사람’ ‘낙타누깔’ 등 전쟁과 인간, 당대 사회의 병리를 날카롭게 파헤친 작품들이 담겨 있다. 2권은 ‘삼포 가는 길’ ‘돼지 꿈’ 등 우리 사회에서 소외된 사람들의 고단함이 묻어나는 작품과 ‘섬섬옥수’ ‘장사의 꿈’ 등 인간 욕망을 성찰한 작품들로 구성돼 있다. 3권에는 표제작 ‘만각 스님’과 ‘몰개월의 새’ ‘철길’ 등이 실려 있다.



‘객지’와 ‘한씨연대기’는 각각 단행본으로 만들어졌다. 온전한 주목을 요하는 작품이기 때문이라는 게 문학동네의 설명이다. ‘객지’는 1960년대 후반 바닷가 저임금 노동자들이 쟁의를 일으키는 과정을 그린 작품이다. 해방 이후 한국 노동자 쟁의 현장을 정면으로, 그리고 사실적으로 다룬 첫 번째 작품이라는 데 큰 의미가 있다. ‘한씨연대기’는 분단과 전쟁의 아픔을 소재로 한 작품이다. 남북 양쪽으로부터 모두 버림 받은 피난민 의사의 일대기를 통해 분단 체제가 낳은 인간의 비극을 문학적으로 형상화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철도원 삼대..구상에서 집필까지 30년
창비가 오는 28일 내놓는 ‘철도원 삼대’는 황석영 작가가 소설로 만들어내는 데 까지 30년이 넘는 세월이 걸린 작품이다. 1989년 방북 당시 평양에서 만났던 노인의 이야기가 소설의 출발점이 됐다고 한다. 원작의 제목인 ‘마터 2-10’ 역시 산악형 기관차의 제작 번호다.

철도원 가족을 둘러싼 방대한 서사를 통해 일제 시대부터 현재까지 이어지는 노동자의 삶을 다뤘다. 한반도 100년 역사가 소설 속에서 흘러간다. 창비는 “노동자의 삶을 통해 대한민국 근현대사를 문학적으로 탁월하게 구현해냈다”며 “세월을 거듭할수록 더욱 강력해지는 황석영의 입담과 그가 그려내는 생생한 인물들은 우리 문학사의 자랑으로 남을 것”이라고 책을 소개했다.
/정영현기자 yhchung@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문화레저부 정영현 기자 yhchung@sedaily.com
초생달과 바구지꽃과 짝새와 당나귀가 그러하듯이
그리고 또 '프랑시쓰 쨈'과 도연명과 '라이넬 마리아 릴케'가 그러하듯이
기자채널로 이동
주요 뉴스
2020.08.10 17:49:23시 기준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