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정치정치일반
노무현 전 대통령 11주기… 차분한 분위기 속 추도식 치러져

이해찬·이낙연·한명숙·유시민 등 범여권 대거 참석

야권 주호영 참석 눈길…문 대통령은 조화 보내

유튜브 생중계 통해 수십 만명 동시 시청.. 마음 나눠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감사 인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노무현 전 대통령의 서거 11주기 추도식이 23일 오전 11시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화마을 대통령묘역에서 엄수됐다.

이번 추도식은 예년과 달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수칙을 준수하고자 최소 규모로 진행됐다. 식에는 노 전 대통령의 부인 권양숙 여사, 아들 건호씨, 딸 정연씨 등 유족과 각계 주요 인사 등 100여명만 참석했다. 지난 추도식까지 운영됐던 서울역~진영역 왕복 봉하열차와 전국 단체 버스도 운영하지 않았다.

지난해 모친상으로 10주기 추도식에 참석하지 못한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은 윤태영·정영애·천호선 이사 등 재단 임원 및 참여정부 인사들과 참석해 노 전 대통령을 추모했다. 초대 이사장을 지낸 한명숙 전 국무총리도 추도식을 찾았다.

또 더불어민주당에서는 이해찬 대표를 비롯해 김태년 원내대표, 이낙연 코로나19 국난극복위원회 위원장, 전해철 의원, 이광재·김홍걸 당선인 등이 참석했다. 정부 및 지자체 측에서는 청와대 노영민 비서실장, 강기정 정무수석, 김경수 경남지사, 이재명 경기지사, 김영록 전남지사가 봉하마을을 찾았고, 문희상 국회의장, 유인태 국회 사무총장, 심상정 정의당 대표,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 등 정치권 인사들도 함께했다.

야권에서는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참석해 눈길을 끌었다.

노 전 대통령 서거 11주기 추도식 /연합뉴스


이들 참석자는 코로나19 방역 수칙에 따라 1.5m 간격을 두고 의자에 앉았다. 악수 대신 주먹 인사를 나누는 모습도 눈에 띄었다.

가족·연인 등으로 구성된 추모객들도 다수 봉하마을을 찾았지만 방역수칙을 준수하기 위해 행사장과 멀리 떨어진 곳을 지켰다.



11주기 추모 행사는 ‘낮은 사람, 겸손한 권력, 강한 나라’ 슬로건에 맞춰 엄수됐다. 이 문구는 노 전 대통령이 2001년 제16대 대통령 선거 출마를 공식 선언하면서 약속한 말이다. 참석자들은 이 슬로건과 노 대통령이 자전거 타는 그림이 새겨진 노란 모자를 착용했다.

추도식은 국민의례, 유족 헌화 및 분향, 이 대표 추도사, 11주기 특별영상 ‘노무현의 리더십’ 상영, 유 이사장 감사 인사, 시민참여 상록수 합창 특별영상 상영, 참배 순으로 진행됐다. 권 여사와 건호 씨, 유 이사장이 대표로 헌화·분향했다. 이후 노 전 대통령이 부르는 ‘상록수’에 시민 207명의 목소리가 더해진 영상이 상영되자 유 이사장, 한 전 국무총리 등은 노래를 따라부르며 추모했다. 추도식이 끝난 뒤 참석자들은 국화를 받아 너럭바위 앞으로 이동한 뒤 헌화했다.

이날 문재인 대통령은 참석하지 않고 조화로 추모를 대신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2017년 18대 대선 후 치러진 서거 8주년 기념식에 참석해 “현직 대통령으로서 이 자리에 참석하는 것은 오늘이 마지막일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정세균 국무총리,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등도 조화로 대신했다.

추도식은 노무현 재단 유튜브를 통해서 중계됐다. 생중계로 송출된 영상은 오후 4시 현재 십만 명이 넘는 사람들이 시청하고 있다.

/김경미기자 kmkim@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관련태그
#노무현, # 11주기
디지털미디어센터 김경미 기자 kmkim@sedaily.com
세상이 변하는 순간을 포착하는 일은 정말로 즐겁습니다.
새롭고 놀라운 이야기를 좀 더 많이 들려주세요.
변화의 최전선에서 함께 달려가겠습니다.
기자채널로 이동
주요 뉴스
2020.07.15 15:43:44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