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사회전국
경기硏, 코로나19 진정후 유연근무제·시내버스 공급 확대 등 제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이 진정돼 경제가 정상화된다 해도 대중교통 이용자의 안전을 위해 유연근무제 도입, 시내버스 공급 확대와 같은 대중교통 혼잡도 완화정책을 시행해야 한다는 제언이 나왔다.

경기연구원은 코로나19로 변화된 통행방식과 교통 트랜드를 진단하고 앞으로 대중교통 혼잡도 관리방안을 담은 ‘코로나19 이후 교통정책은 효율성에서 안전성으로’ 보고서를 24일 발간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경기도 시내버스 이용자는 국내에서 31번째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후인 3월 첫째 주에 전년 동기 대비 43.1%까지 감소했다. 시·군별로는 공공기관이 많이 입주해 있는 과천시 54.8%, 하이닉스 등 대기업이 입주해 있는 이천시가 52.9%로 감소율이 높았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서수원∼의왕 고속화도로 평일 교통량은 전년 동기 대비 최대 11.2% 감소하고 주말 교통량은 전년 대비 최대 25.0% 감소했다.

또 2, 3월 택배물동량은 전년 동월 대비 각각 32%, 29% 증가했다. 이는 지난 7년간 연평균 증가율(10%)보다 높은 수준이다.



코로나19로 세계 대도시는 버스 이용자의 앞문 탑승 금지와 운전자 보호 격벽 설치, 임시 자전거 도로 공급, 차내 마스크 착용 의무화 등 대중교통 이용 원칙 마련과 같은 대중교통 안전성 강화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보고서는 코로나19 이후 교통 트렌드 변화로 택배량 증가·통행량 감소, 대중교통 선호도 감소·승용차 선호도 증가, 도심지 퍼스널 모빌리티 이용자 증가, 주말 간선도로 승용차 교통량 급증, SOC(사회간접자본) 사업에 대한 정부 예산 감소를 꼽고 있다.

특히 해외 관광 수요가 국내 관광으로 전환되어 주말의 지역 간 승용차 통행량은 급증할 것으로 예상된다. 구체적으로는 매 주말 승용차 13만 대가 증가하고, 이는 고속도로 7차로가 처리할 수 있는 교통량에 해당한다.

재난지원 지출 확대와 경기침체로 인한 세수 감소는 SOC 사업 예산 삭감으로 이어져 대중교통 차내 혼잡률 완화 및 신도시 입주를 고려한 대중교통의 적기 공급에 차질을 빚을 것으로 예상된다.

김채만 경기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수도권 광역?도시철도는 혼잡률이 매우 높아 코로나19 이후 통근자가 대중교통을 안심하고 이용하기 위해서는 강력한 대중교통 혼잡률 완화 정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경제정상화 시 유연근무제 도입을 확대하여 출퇴근 통행량을 감소시키고, 경기도 시내버스 등 대중교통 공급을 확대하며, 대중교통으로 이용자의 안전한 회귀를 위해 대중교통 이용 및 운행 원칙을 시행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윤종열기자 yjyun@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5.27 17:10:38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