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국제정치·사회
"윤미향은 '뻔뻔한 한국인'의 전형적 예"…日산케이, 한국인 비하

서울발 칼럼서 노골적 비하…"'혐한' 보도로 한일관계 더 악화"

윤 의원, 1일 국회 첫 출근…위안부 상징 나비 문양 배지 달아

/연합뉴스




우익 성향인 일본 산케이신문이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의원의 정의기억연대(정의연) 의혹에 대한 기자회견을 언급하며 한국인을 비하해 논란이 예상된다.

산케이신문은 2일 ‘한국답게 추궁을 계속할 것인가’라는 제목의 서울발 칼럼에서 윤 의원의 지난달 29일 기자회견과 관련, “윤씨에게선 입장이 곤란해졌을 때 한국인에게 흔한 언행과 태도가 보였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한국인에게 흔히 보이는 모습의 예로 ‘변명’, ‘자기 정당화’, ‘정색하기’, ‘강한 억지’, ‘뻔뻔함’ 등을 꼽았다.

일제 징용노동자, 수출규제,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등 한일 갈등 현안이 여전히 풀리지 않고 있는 상황에서 일본의 대표적인 우익 신문인 산케이가 한국인을 노골적으로 비하한 것이다. 산케이는 윤 의원의 경우 “그것들을 넘어선 ‘밉살스러움’이 더해져” 시민들의 비판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또 정의연 활동과 관련해 검찰의 수사를 받는 윤 의원이 국회의원직을 사퇴하지 않는 문제를 지적하면서 “2016년 당시 박근혜 정권을 비판하는 촛불 집회를 일으켜 대통령을 권좌에서 끌어내린 한국 시민. 그런 한국답게 윤씨에 대해 추궁을 계속할 것인가. 눈을 뗄 수가 없다”고 했다.

한국인을 비하해놓고 한국 시민의 힘으로 윤 의원을 국회의원직에서 끌어내리기를 바라는 듯한 내용으로 칼럼을 마친 것이다. 지난해 7월 일본의 수출규제로 한일 간 갈등의 골이 깊어진 이후 일본 우익 언론의 ‘혐한’ 보도는 양국 관계를 더욱 악화시키고 있다는 지적을 받는다.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의원이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으로 출근하고 있다./연합뉴스


윤 의원은 지난 1일 국회로 첫 출근을 해 의정활동을 시작했다. 백팩을 멘 윤 의원은 하얀 마스크를 쓰고 황토색 스카프를 목에 두른 채 나타났다. 남색 재킷 왼쪽 깃에는 지난달 29일 해명 기자회견 당시 착용했던 위안부 할머니를 상징하는 나비 문양의 배지와 제주 4·3 사건을 의미하는 동백꽃 배지가 달려 있었다. 취재진이 몰려들었지만, 그는 아무런 말이 없었다.

윤 의원은 오전 내내 별다른 일정 없이 의원실 안에서 노트북을 이용해 업무를 봤다. 윤 의원실로는 ‘응원합니다’라고 적힌 축하 난이 배달되기도 했다. 윤 의원은 현재 4급 보좌관 1명을 포함해 5명의 보좌진을 채용했다. 각 의원은 인턴 1명을 포함해 최대 9명까지 보좌진을 둘 수 있다.

민주당 내에선 윤 의원 엄호 기류가 여전하다. 윤 의원이 기자회견에서 상당수 의혹을 털어냈고, 검찰 수사에서도 충분히 소명 가능하다는 판단에서다. 박범계 의원은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적어도 의원 신분이 되기 전에 해명한 것은 꽤 용기 있는 행동으로 보이고, 민주당으로서는 상당한 정도의 부담을 덜었다”고 평가했다.

송영길 의원은 페이스북에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구출 영상을 링크하고, “정의연의 30년에 걸친 모든 활동을 부정하려고 달려드는 보수언론들이 평소 위안부 문제에 얼마나 관심과 애정을 갖고 취재해왔는지 돌이켜보면, 뉴스 영상을 보고 드는 일제에 대한 분노가 고스란히 느껴진다”고 했다.
/김기혁기자 coldmetal@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국제부 김기혁 기자 coldmetal@sedaily.com
메이저리그 구단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의 단장 빌리빈은 야구라는 스포츠 영역에 통계학을 도입해 우승을 이끌어냈습니다.
이처럼 모든 삶의 영역엔 경제 원리가 숨어 있다고 생각합니다. 경제로 행간을 읽어내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기자채널로 이동
주요 뉴스
2020.07.08 10:10:10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