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산업기업
삼성重, 카타르 이어 러시아, 모잠비크 LNG선 수주 기대
남준우(왼쪽 2번째) 삼성중공업 사장이 대형 스크린을 통해 알카비 QP 회장의 연설을 듣고 있다./사진제공=삼성중공업




삼성중공업(010140)은 카타르 페트롤리움(QP)과 대규모 액화천연가스(LNG)선 발주 권리를 보장하는 약정서(deed of agreement)를 체결했다고 2일 밝혔다.

삼성중공업은 남준우 사장과 사드 셰리다 알 카비(Saad Sherida Al-Kabbi) QP CEO 겸 카타르 에너지부 장관이 지난 1일 서울과 카타르를 화상으로 연결해 약정서 체결 기념 행사를 언택트로 진행했다고 밝혔다.

비밀유지 합의에 따라 슬롯 계약 규모 등은 공개되지 않았으나 건조 계약은 빠르면 올해부터 2024년까지 순차적으로 이루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 약정서 체결로 삼성중공업은 QP가 현재 개발 중인 노스필드(North Field Expansion), 골든패스(Golden Pass)등의 가스전에 투입될 대규모 LNG선 수주에 한 걸음 바짝 다가섰다.



노스필드 프로젝트는 세계 최대 LNG 생산 프로젝트로 2027년부터 연간 1억2,600만톤(t) 규모의 천연가스를 생산할 예정이이다. QP는 미국 골든패스 외에도 다른 LNG 프로젝트 및 노후 선박 교체를 위해 발주 규모가 크게 늘어날 수 있다고 밝힌 바 있어 발주 가능성이 매우 강한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중공업의 한 관계자는 “삼성은 카타르로부터 2003년 이후 총 25척(60억달러 규모)의 LNG선을 수주하여 성공적으로 건조했고, 그동안 총 150여척의 LNG선을 수주하며 축적해 온 우수한 건조 품질 및 납기 준수 능력에 높은 점수를 받은 것으로 평가된다”며 “QP LNG 프로젝트가 대규모 LNG선 건조를 검토 중인 다른 선사들의 발주 계획에 긍정적 영향을 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삼성중공업은 작년 5척을 신규로 계약한 러시아 아틱LNG2(Arctic LNG 2) 프로젝트의 잔여분 10척과 모잠비크 LNG 프로젝트에서 다수 LNG선 발주가 연내 나올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한동희기자 dwise@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산업부 한동희 기자 dwise@sedaily.com
주요 뉴스
2020.07.14 14:30:52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