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사회사회일반
고용부 장관 "대형·반복 산재 엄정 처벌 받아야"

김영란 양형위원장과 회동

산안법 양형기준 상향 요구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 /사진제공=고용부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이 산업재해 양형기준의 상향 조정을 요구했다. ‘김용균법’ 제정 등 산재에 대한 사업주의 책임이 강화됐지만 실제 형량의 기준이 되는 양형기준에 변화가 없다는 것이다. 이 장관은 이천 물류창고 화재·폭발 사고 등 잇따르는 산업재해를 막기 위해 ‘엄정한 처벌’을 요구했다.

이 장관은 3일 김영란 양형위원장과 만나 “산업재해 분야의 경우 선진국에 비해 높은 산재 사망률을 기록하는 등 부정적 지표가 개선되지 않고 있다”며 “법 내용은 선진국 수준이지만 사업주가 이를 지키지 않고 있고 법을 지키지 않을 때 처벌이 약하기 때문이라는 국민들과 전문가들의 지적이 있다”고 말했다. 그는 “대형 인명사고나 동일한 유형의 사고가 반복되어 충분히 예방할 수 있었던 사고가 난 경우 등에는 엄정한 처벌을 받아야 안전에 대한 경각심이 제고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장관은 산업재해 관련 양형기준 조정에 대한 협조를 요청했다. 양형기준은 법이 정한 ‘법정형’과 달리 실제 판결을 내릴 때의 기준을 뜻한다. 현재 산안법 위반에 대한 양형기준은 사망사고의 경우에만 6월~1년 6개월로 정해져 있고 그나마도 과실치사상범죄군에 묶여 있다. 고용부는 산안법 위반 사건을 독립범죄군으로 설정해 양형기준을 세분화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지난 1월 개정 산안법인 ‘김용균법’의 시행으로 사업주에 대한 법정형이 대폭 올랐기 때문이다.

이 장관은 산안법 위반 시 벌금형에 대한 양형기준도 신설해 달라고 요청했다. 2013~2017년 산재 상해·사망사건의 형량을 분석하면 벌금형이 57.26%에 달해 대부분을 차지했다. 기업에 대한 제재 수단은 벌금형이 유일해 이에 대한 적정한 기준설정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세종=변재현기자 humbleness@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사회부 변재현 기자 humbleness@sedaily.com
수습 기간을 마치며 국제부에 지원했을 때
타국의 음식처럼 다채롭고 맛깔나는 기사를 쓰고 싶었습니다.
태국 스프의 시큼한 맛처럼, 새롭고 매력적인 기사를 쓰겠습니다.
기자채널로 이동
주요 뉴스
2020.07.02 20:31:23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