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문화 · 스포츠문화
이번엔 보물 '겸재화첩'…시작가 50억원!

보물 제1796호 '정선필 해악팔경 및 송유팔현도'

시작가 50억원에 높은 추정가는 70억원

낙찰되면 국내 고미술 최고가 기록 경신

청량산괘불탱 35억원, 퇴우이선생진적 34억원

보물 경매로 높은 가격에 거래된 바 있어

보물 제1796호로 지정된 겸재 정선필 해악팔경 및 송유팔현도 중 ‘단발령’ /사진제공=문화재청




겸재 정선이 그린 금강산 등이 포함된 보물 화첩이 경매에 나온다.

미술품 경매회사 케이옥션은 23일 “2013년 2월에 국가지정 문화재가 된 보물 제 1796호 ‘정선필 해악팔경 및 송유팔현도 화첩’이 오는 7월 15일 열리는 7월 경매에 출품된다”고 밝혔다.

겸재 정선(1676~1759)은 조선 후기에 활약한 진경산수화(眞景山水畵)의 대표 화가다. 화첩의 추정가는 50억~70억원이며 시작가는 50억원이다. 낙찰만 된다면 국내에서 거래된 고미술품 최고가 기록을 세우게 된다.

그간 경매로 거래된 고미술품 최고가는 지난 2015년 12월 서울옥션(063170) 경매에서 35억2,000만원에 팔린 보물 1210호 ‘청량산괘불탱’이었다. 당시 추정가는 40억~150억원이었고 시작가는 32억원이었다. 두번 째로 높은 고미술 낙찰가 기록은 겸재의 작품과 관련된 유물인 보물 585호 ‘퇴우이선생진적첩’으로 지난 2012년 9월 케이옥션 경매에서 34억원에 팔렸다. 이는 퇴계 이황과 우암 송시열의 글씨에 겸재 정선의 진경산수화 4폭 등이 포함된 16면짜리(표지 2면 포함) 서화첩으로, 삼성문화재단이 구입했다는 사실이 나중에 알려졌다. 국내 고미술 거래 중 두 번째로 높은 낙찰가였다.



최근 간송미술관이 소장품인 보물 제294호와 295호 불상이 경매에 나오면서 국가지정문화재의 거래에 대한 대중적 관심이 크게 달아올랐다. 국가지정문화재는 국가가 관리·감독할 필요성이 있을 정도로 역사적·예술적 가치가 높은 유물을 뜻하나 개인 소장품인 경우 자유롭게 사고팔 수 있다. 앞서 높은 가격에 거래된 청량산괘불탱과 퇴우이선생진적첩 외에도 보물 1204호 의겸등필수월관음도(이하 낙찰가 18억원), 보물 1521호 경국대전(2억8,000만원), 보물 1708호 반야심경소현정기언해(1억6,000만원) 등이 경매로 새 주인을 찾아갔다.

보물 제1796호로 지정된 겸재 정선필 해악팔경 및 송유팔현도 중 ‘해악팔경’ /사진제공=케이옥션


이번 경매에 출품된 겸재 화첩에는 금강산과 그 주변 동해안 명소를 그린 진경산수화 8점과 중국 송나라 유학자들의 일화와 글을 소재로 그린 고사인물화 8점 등 총 16점이 수록돼 있다. 회화사적으로 높은 평가를 받는 겸재의 실력을 확인할 수 있는데다, 서로 다른 주제의 작품을 분량의 균형을 맞춰 한 화첩으로 모은 특이성 등을 인정받아 지난 2013년 2월에 보물로 지정됐다. 화첩 표지에는 ‘겸재화(謙齋畵)’라 적혀있고 별도의 제발(題跋)은 없지만 인장과 화풍을 통해 정선의 노년기에 제작된 것으로 추정할 수 있다. 각 그림에는 제목,서명과 함께 ‘정(鄭)’ ‘선(敾)’이라고 각각 새긴 두 개의 백문방인(白文方印, 글자 부분이 하얀 도장)이 찍혀있는데 이는 겸재가 66세(1741년)부터 70대 후반까지 사용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조상인기자 ccsi@sedaily.com

보물 제1796호로 지정된 겸재 정선필 해악팔경 및 송유팔현도 중 ‘송유팔현도’ /사진제공=케이옥션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문화레저부 조상인 기자 ccsi@sedaily.com
친절한 금자씨는 예쁜 게 좋다고 했습니다. 그런데 말입니다. 현대미술은 날 세운 풍자와 노골적인 패러디가 난무합니다. 위작 논란도 있습니다. 블랙리스트도 있더라고요. 그래서 제가 착한미술을 찾기 위해 뛰어다니고 있습니다. 미술관, 박물관으로 쏘다니며 팔자 좋은 기자. 미술, 문화재 전담기자입니다.
기자채널로 이동
주요 뉴스
2020.08.15 15:07:59시 기준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