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정치국회·정당·정책
'안중근' '쿠데타' '카톡' 민주당 연이은 헛발질...秋 구하기 毒 됐나

민주당, 추 아들 독립투사 안중근 비유 물의

홍영표는 국민의힘 '쿠데타 세력' 지칭 논란

金 원내대표, '카톡연장' 발언 거센 역풍맞아

잇단 실언에 민주당 중도층 이탈 우려 커질듯

안중근 의사./사진제공=국가보훈처




2030 청년층과 중도층 표심 잡기에 사활을 건 더불어민주당이 소속 의원들의 연이은 실언에 거센 역풍을 맞고 있다.

특히 새롭게 출범한 이낙연 민주당 대표의 신중한 언행 경고에도 여권 내부의 과도한 추미애 법무부 장관 옹호가 독이 되는 형국이다.

실제 추 장관 구하기에 혈안이 된 민주당은 급기야 독립운동가로 한국인들의 존경을 받는 안중근 의사까지 소환시켰다. 박성준 민주당 원내대변인 전날 오후 서면 브리핑에서 “추 장관의 아들은 ‘나라를 위해 몸을 바치는 것이 군인의 본분(위국헌신 군인본분, 爲國獻身 軍人本分)’이라는 안중근 의사의 말을 몸소 실천한 것”이라고 말해 논란에 휩싸였다.

위국헌신 군인본분은 이토 히로부미(伊藤博文·1841∼1909)를 저격한 안 의사가 순국 전 남긴 말로 유명하다. 하지만 안 의사가 한국 독립 운동사에 획을 그은 인물인 점을 고려할 때 여권이 추 장관 아들을 안 의사에 비유한 것은 부적절했다는 지적이 나왔다. 비판이 커지자 민주당은 서면브리핑에서 결국 해당 문구를 삭제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16일 경기도 정부과천청사 법무부를 나서고 있다./연합뉴스


전 원내대표 출신인 홍영표 의원의 ‘쿠데타 세력’ 발언도 구설수에 올랐다.

홍 의원은 전날 국회 국방위원회에서 열린 서욱 국방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추 장관을 변호하며 “과거 군을 사유화하고, 군에서 정치에 개입하고 그랬던 세력들이 민간인 사찰 공작하고 쿠데타도 일으켰다”고 말했다. 홍 의원은 “이제 그게 안 되니 그(국민의힘) 세력이 국회에서 공작한다”며 “그들이 사회 분위기를 난장판으로 만들고 있다”고 국민의힘을 정조준했다. 그는 또 “지금 추미애 장관의 경우도 저는 그렇게 흘러가고 있다고 본다”며 “그런 정치 공세, 공작 이런 것으로 상임위 분위기를 난장판이 된다면 위원장이 제지해야 한다”고 주장해 야권의 강한 반발을 샀다.



추 장관 아들 의혹 규명에 주력하고 있는 3성장군 출신 신원식 국민의힘 의원은 “누구를 쿠데타 세력으로 말한 것이냐? 국회 들어온 쿠데타 세력이 누구냐”며 “홍 의원의 분명한 해명을 들어야 한다”고 항의하며 회의장을 박차고 나가기도 했다.

신원식 국민의힘 의원이 16일 국회에서 열린 서욱 국방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의원의 ‘쿠데타 세력의 국회 입성’ 발언을 문제 삼으며 청문회장을 퇴장하고 있다./연합뉴스


이에 앞서 나온 김태년 원내대표의 카톡 휴가 연장 발언도 사태를 더 악화시켰다.

김 원내대표는 지난 15일 추 장관 아들 서 모씨의 특혜 휴가 의혹을 반박하는 과정에서 “(휴가 연장은) 전화, 메일, 카카오톡 등으로도 신청이 가능하다고 한다”며 “담당자 허가가 있으면 미복귀 상태에서도 휴가 사용이 가능하다”고 말해 도마 위에 올랐다. 청와대 국민청원게시판에는 전화로 군인 아들의 휴가를 연장하겠다는 청원이 올라오는 등 김 원내대표의 카톡 휴가 연장 발언을 조롱하는 글이 쏟아졌다.

이 같은 정치인 실언은 과거에도 선거의 캐스팅보트인 중도층 민심과 직결된 만큼 장기적으로 민주당에 악재가 될 전망이다.

차명진 전 의원이 지난 4월 10일 서울 영등포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열린 윤리위원회에 참석하기 위해 당사로 들어서고 있다./연합뉴스


실제 국민의힘은 미래통합당 시절 차명진 전 의원이 세월호 5주기를 앞두고 세월호 유가족들을 모욕하는 막말을 해 4·15 총선에서 곤경에 처한 바 있다. 정치권에서는 차 의원의 막말 등이 민주당의 총선 압승에 영향을 미쳤다고 보고 있다.
/박우인기자 wipark@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디지털편집부 박우인 기자 wipark@sedaily.com
아랫사람에게 묻는 걸 부끄러워 하지 말라.
모든 악은 거짓지식에서 나오고, 거짓지식은 스스로 알고 있다는 오만에서 비롯됩니다.
나의 무지(無知)를 인정하고 어린아이에게도 묻는 것을 부끄러워하지 않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기자채널로 이동
주요 뉴스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