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서경스타영화
[리뷰] '삼진그룹 영어토익반' 세상 모든 미생에게 바칩니다
/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




학력과 성별에 따른 차별이 당연시되는 직장 분위기 묘사가 비장하면서 유쾌하다. 지금 보자면 낯선 이야기지만, 어디에선가 일어나고 있을 일일지도 모른다. 영화 ‘삼진그룹 영어토익반’은 약자가 강자를 이기는 짜릿한 반란을 통해 암울한 미래에 한 줄기 빛을 비춘다.

1995년, 바야흐로 글로벌 시대다. 너도나도 영어 공부를 하며 국제화에 발맞춰 나가야 한다고 입을 모은다. 토익 600점을 넘기면 대리로 진급할 수 있을 거라는 희망을 품은 입사 8년차 동기인 말단 여직원들. 이들은 ‘삼진그룹 영어토익반’에 모인다. 상고를 졸업하고 서울에 위치한 대기업에서 근무한 것만으로 “My Dream Come True”(꿈이 이뤄졌다)고 외친다. 현실은 다른 직원들이 먹다 남긴 라면, 족발을 치우고 쓰레기통을 비운다. 심지어 남직원들의 구두를 닦아 갖다 주고, 담배 심부름까지 한다.

생산관리3부 소속 이자영(고아성)은 여느 때와 같이 잔심부름을 하러 공장에 간다. 그러나 그곳에서 검은 폐수가 유출되는 것을 목격하고, 특유의 오지랖으로 그냥 넘기지 못한다. 동그란 하수구에서 폐수가 콸콸 터지는 장면은 고졸 말단 직원들의 설움이 폭발하는 지점이기도 하다.

이에 직장 동기이자 친구인 유나(이솜), 보람(박혜수)과 함께 내부 고발을 하기로 마음 먹고, 회사가 무엇을 감추고자 하는지, 결정적인 증거를 찾기 시작한다. 세 친구는 불가능해 보이는 싸움이지만, 해고의 위험을 무릅쓰고 이 사건에 뛰어든다.

영화는 1995년으로 관객들을 데려간다. 당시의 멋과 분위기는 관객의 눈과 귀를 사로잡기 충분하다. 90년대를 완벽하게 재현한 회사 내 풍경, 배우들의 의상과 헤어스타일, 전반에 깔리는 디스코 음악까지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한다. 레트로 열풍이 한창인 만큼 그 시대를 겪었던 관객들에게는 향수를, 복고 분위기를 좋아하는 젊은 세대에게는 호기심이자 흥미로운 요소임에 분명하다.

다양한 볼거리 외에도 영화가 주는 메시지는 단순, 명확, 확실하다. 당시의 시대적 상황에 처한 여성들의 현실을 세밀하게 표현한다. 고졸, 여성이라는 이유만으로 낙인을 찍듯 유니폼을 입고, 실질적인 업무를 하지만, 그림자처럼 뒤에서 도와줘야만 하는 이들의 모습을 꺼내 보인다. 12초 만에 커피 10잔을 타는 신기록을 자랑하는 자영에게 유나는 이렇게 말한다. “뭘 이렇게 열심히 해? 어차피 잔심부름만 하다 결혼하고 임신하면 잘릴 텐데”라고.

/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




세 주인공이 회사의 은폐의혹을 파고들지만 사건을 깊이 있게, 집요하게 끌어가지 않는다. 이들은 시종일관 경쾌하고 밝게, 미미하지만 위대한 발걸음을 만들어 나간다. 각 부서의 ‘작고 작은’ 존재들이 하나 둘씩 모여 연대가 되고, 철옹성 같은 유리천장을 뚫고 부조리를 시원하게 깨부순다. 전형적인 성장 드라마의 전개지만, 승승장구하는 이들의 모습이 아닌 시행착오도 담아 관객의 공감을 더욱 높인다.

다만 아쉬운 건 과하게 긴 호흡이다. 사건의 실마리를 찾아가는 과정이 늘어지고, 반전에 반전, 또 반전을 거듭하며 세 번의 호흡을 가다듬기까지 한다. 후반부에 가서는 110분의 러닝타임이 길게 느껴지기도 한다. 소시민 히어로들이 타파해나가는 과정에서는 클리셰(진부한 설정) 요소가 많다.

다소 뻔한 전개지만, 통통 튀는 캐릭터들이 빈틈을 살려준다. 특히나 충무로의 젊은 여배우들이 완성한 우먼 파워가 상당하다. 고아성, 이솜, 박혜수는 실제 친구인 마냥 자연스러운 호흡으로 영화를 힘있게 이끌어나간다. 여기에 극의 무게감을 잡는 김원해부터 담배 한 대의 여유로 존재감을 드러내는 이주영, 잠깐 등장하지만 관객의 눈시울을 붉히게 만드는 심달기까지. 조연부터 단역까지 누구 하나 빼놓지 않고 개성이 살아 숨쉰다.

영화는 비록 허구지만, 1995년 삼진그룹 말단 사원들이 일궈낸 성과는 2020년을 사는 우리에게 희망을 제시한다. 작은 힘들이 모여 큰 변화를 만들어 낼 것이라는 기대. 21일 개봉.

/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


/이혜리기자 hyeri@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