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국제경제·마켓
美 경제에 중요한 건 대통령 아닌 상원 선거 [김영필의 3분 월스트리트]

세율 인상, 대규모 부양책 등 달려

상원 다수당 누가 차지하느냐가 핵심

미국 유타주 솔트레이크시티에서 조기투표를 준비하는 모습. /AP연합뉴스




다음달 3일 치러지는 미국 대선이 2주도 남지 않았습니다.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의 낙승이냐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막판 역전승이냐를 두고 관심이 쏠려 있는데요. 경제와 돈만 놓고 보면 다음달 선거는 대통령이 아닌 상원 선거 결과가 중요하다는 게 월가의 시각입니다. 앞서 상원 선거가 ‘키’라는 얘기는 전해드린 바 있는데 선거가 다가오면서 이에 대한 인식이 뚜렷해지고 있습니다. ‘블루웨이브(민주당 대통령+상원 다수당)’냐 아니냐의 차이라고도 볼 수 있는데 그만큼 상원이 중요하다는 얘기죠.

상원 선거 중요하다 71%...민주당 52석이 '티핑 포인트'
미 경제방송 CNBC가 21일(현지시간) 내놓은 설문조사를 보면 대통령과 상원 선거 가운데 경제와 돈에 뭐가 더 중요하냐는 질문에 응답자의 71%가 상원이라고 답했습니다. 29%만이 대통령 선거라고 했는데요. CNBC가 트위터와 링크드인을 통해 한 것으로 한계는 있지만 시장의 분위기를 전달하는 데는 부족함이 없습니다. CNBC는 “백악관을 바이든 전 부통령이 차지해도 상원이 공화당 다수당을 차지하면 세금인상과 대규모 지출안은 통과되지 않을 수 있다”며 “백악관과 상원, 하원을 모두 민주당이 가져오면 더 많은 것들이 가능할 것”이라고 내다봤습니다.

270towin 사이트가 예상한 다음달 상원의원 선거 결과. 푸른색 계열이 민주당, 분홍을 포함한 붉은색 계열이 공화당 승리가 점쳐지는 지역이며 갈색은 경합주다. /270towin


현재 미국 상원은 전체 100석 중 공화당이 53석을 차지하고 있습니다. 다음달 3일 선거에서는 대통령과 상원(전체 3분의1가량인 35명), 하원 선거가 함께 치러집니다.

물론 하원은 선거 결과를 보나 마나 민주당이 다수당이 될 겁니다. 이는 전국 여론조사에서 바이든 후보가 트럼프 대통령을 크게 앞서는 것과 같은 맥락인데요. 어쨌든 민주당이 대통령과 하원을 차지하더라도 상원이 공화당이면 세율 인상과 대규모 지출안이 상원에서 부결될 수 있습니다. 법안이 상원과 하원을 모두 통과해야 한다는 점을 고려하면 당연한 부분이기도 합니다. 스티펠의 최고 정책 전략가인 브라이언 가드너는 “시장이 바이든 대통령 가능성은 반영하고 있지만 아직 스윕(3개 선거 모두 승리)은 반영하지 않고 있다”며 “투자자들은 바이든이 이기더라도 상원을 차지하지 못하면 자신의 의제를 밀고 나가기 힘들 것으로 본다”고 전했습니다.

그는 민주당이 52석 이상을 차지해야 안정적으로 정책을 밀고 나갈 수 있을 것으로 봤는데요. 가드너는 “민주당이 52석을 얻게 되면 갑자기 모는 것을 할 수 있게 된다”며 “세금인상도 쉽고 진보 의제도 쉽게 될 것”이라고 점쳤습니다.

블루웨이브 땐 채권시장도 요동..."금리 오를 것"
채권시장도 블루웨이브에 큰 영향을 받을 전망인데요. 월가에서는 민주당이 대통령에 이어 상원까지 장악하면 시장금리가 오를 것이라는 예측이 흘러나옵니다. 케빈 기디스 레이몬드 제임스 최고 채권전략가는 “채권시장은 블루웨이브를 저평가하고 있다. 이후에 무슨 일이 일어날지 왜 금리가 오를지 생각하지 않는다”며 “(민주당이 대통령과 상원을 차지해) 대규모 재정지출을 하면 세율인상에도 성장률이 높아지게 되고 이는 인플레이션을 불러온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인플레가 찾아오면 금리가 오를 것”이라며 “특히 10년과 30년 만기 국채가 많이 오를 수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그는 “물론 당장 인플레가 몇 개월 내에 온다는 것은 아니지만 사람들이 이를 놓치고 있다”며 “금리가 오를 땐 채권시장이 가장 먼저 반응할 것”이라고 했습니다.



상원 전망, 민주 49 대 공화 47...트럼프, 펜실베이니아와 노스캐롤라이나서 맹추격
결국 상원을 누가 가져가느냐가 미국 경제와 시장에 핵심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물론 정치·외교·안보 등은 제외).

그렇다면 상원 선거 전망은 어떨까요. 미 정치사이트 270towin에 따르면 이날 현재 민주당이 49석, 공화당이 47석을 차지하게 되는 것으로 나옵니다. 4개 경합주는 몬타나와 아이오와, 노스캐롤라이나 등인데요. 아직 선거 날짜가 남아있고 미국 국민들 역시 의회와 백악관 사이의 견제구도를 선호한다는 점을 고려할 필요가 있겠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이 일부 경합주에서 격차를 크게 좁히고 있다. /CNBC 방송화면 캡처


이 와중에 트럼프 대통령은 일부 경합주에서 계속 격차를 좁히고 있는데요. 상원이 이번 선거의 핵심이지만 대통령이 트럼프가 다시 된다면 전체적인 구도가 또 달라지겠죠.

CNBC 조사에 따르면 경합주인 펜실베이니아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지지율은 47%로 49%인 바이든 전 부통령과 2%포인트밖에 차이가 나지 않습니다. 노스캐롤라이나에서도 47% 대 50%로 박빙인데요. 대선의 핵심인 플로리다에서도 45% 대 50% 수준입니다. 펜실베이니아의 대의원 수는 20석, 플로리다는 29석으로 선거에 지대한 영향을 미치죠.

이제 남은 변수 가운데 하나가 22일 있을 2차 대통령 TV토론입니다. 원래는 3차지만 트럼프 대통령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감염에 2차가 타운홀 형식으로 바뀌었기 때문인데요.

이와 별도로 다음 주에 나올 3·4분기 경제성장률은 트럼프 대통령에게는 호재가 될 듯합니다. 시장에서는 최소 전분기 대비 30% 이상의 역대 최대 성장률을 보일 것이라고 보고 있습니다.
/뉴욕=김영필특파원 susopa@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국제부 김영필 기자 susopa@sedaily.com
앤디 워홀의 말처럼 '인생은 스스로 되풀이하면서 변화하는 모습의 연속'이라고 생각합니다.
도전은 인생을 흥미롭게 만들고, 도전의 극복은 인생을 의미있게 합니다.
도전을 극복한 의미 있는 기사로 찾아뵙겠습니다.
기자채널로 이동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