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부동산정책·제도
주목받는 전남 광양...'가야산 한라비발디 프리미어' 분양
가야산 한라비발디 프리미어 조감도




6만 5,000여 가구에 인구 15만 2,700명인 전남 광양시. 이곳에서 2만 여 명이 한 아파트 청약에 몰렸다. 3.25가구 중 1세대가 청약에 나선 셈이다. 광양 아파트 분양 사상 처음으로 ‘전 주택형 1순위 마감’과 최고 경쟁률 기록을 동시에 세웠다.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지난 5월 GS건설이 전남 광양시 성황도이지구 L-2 블록에서 공급한 ‘광양 센트럴자이’ 1순위 청약 결과, 428가구 모집에 1만 9,741명이 몰리면서 평균 46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총 6개 주택형이 모두 해당 지역에서 마감했다. 최고 경쟁률은 전용 84㎡B로 85가구 모집에 7,980명이 청약해 93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광양시에서 가장 높은 청약경쟁률을 기록했던 ‘광양 푸르지오 더 퍼스트’(2019년 8월 분양)는 당시 6대 1의 1순위 평균 경쟁률을 기록한 바 있다. ‘광양 센트럴자이’는 평균 46대 1이라는 경쟁률로 광양시 신규 분양시장에서 새로운 기록을 세우게 된 것이다.

이처럼 광양에서 부동산 열기가 뜨거운 이유는 크게 두 가지다.



첫째는, 정부의 고강도 부동산 규제지역에서 벗어난 규제 청정지역이라는 점이다. 두 번째는, 광양제철소 등 각종 산업시설과 교통 인프라가 잘 갖춰진 생산도시라는 점이다. 광양제철소는 종사자만 6250명에 이른다. 게다가 광양은 광양만권 경제자유구역 위치 중 핵심지역이다. 아시아와 북미, 유럽을 연결하는 주·간선 항로상에 위치한 물류거점 항만 구비한 것도 장점이다.

한편 한라는 광양시 광영동 378번지 일원에서 ‘가야산 한라비발디 프리미어’ 332가구를 이달 말 일반에게 분양할 예정이다. 지하 2층~지상 18층, 5개 동 총 332세대로 전 세대가 수요층에게 선호도가 가장 높은 전용 84㎡형으로 조성된다.

단지는 남향 위주의 4베이 맞통풍 구조로 설계되었다. 대지레벨에 맞춘 동 배치로 일조에 유리하고, 주변 경관 및 일조에 장벽이 없으며, 넓은 동간 배치로 사생활도 보호받을 수 있다. 드레스룸 등 넉넉한 수납공간도 빼놓을 수 없는 매력이다.

분양 관계자는 “광양시에서 분양하는 빅 브랜드 단지로 인근에 광양제철소가 있어 배후 주거단지로서 손색이 없다”며 “모든 세대가 전용 84㎡으로 구성되어 실수요자들에게 선호가 높고 분양권 전매 제한 등 정부의 각종 부동산 규제에서 자유로운 지역이라 높은 청약경쟁률을 기록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양지윤기자 yang@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