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국제인물·화제
"여기가 어디냐"···목적지서 400km 떨어진 곳 내려준 네팔의 황당 항공사

붓다에어 여객기 가낙푸르 아닌 포카리 착륙

네팔 붓다에어 여객기/연합뉴스




승객 69명을 태운 네팔 국내선 여객기가 목적지 혼선으로 다른 도시에 착륙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24일 CNN 등에 따르면 네팔 붓다에어 여객기는 18일 수도 카트만두에서 출발해 남동쪽으로 400㎞ 떨어진 자낙푸르로 향해야 했지만, 서쪽으로 200㎞ 떨어진 포카라에 착륙했다.

두 도시는 직선거리로 250마일(402㎞) 정도 떨어져 있다.

포카라에 착륙한 승객들은 ‘여기가 어디냐’며 어리둥절한 반응을 보였다.

본래 목적지 자낙푸르와 400㎞ 안팎 떨어진 포카라/연합뉴스


붓다에어 임원은 “통신 장애와 표준운영 절차를 따르지 않아 발생한 사고”라며 단순 착오였음을 시인했다.

붓다에어는 포카라에서 자낙푸르까지 직항노선이 없으나, 승객들을 본래 목적지에 데려다줄 수 있도록 특별 비행 허가를 받은 뒤 다시 출발했다.



붓다에어는 네팔에 본사를 둔 항공사로 1997년 설립됐고, 13대의 항공기를 보유하고 있다. 해당 항공사는 앞으로 비행 혼선이 없도록 조종사·승무원을 대상으로 추가 훈련을 하고 비행 매뉴얼을 수정했다고 밝혔다.

여객기가 목적지를 잘못 찾아가는 사례는 매우 드물게 발생한다. 지난해 런던발 독일 뒤셀도르프행 영국항공 여객기가 착오로 스코틀랜드 에든버러에 착륙했다. 당시 승객들은 구글맵을 통해 자신들이 엉뚱한 도시에 착륙했음을 알게 됐다.

다른 도시 착륙에 대한 붓다에어 사과문/연합뉴스


/박예나 인턴기자 yena@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관련태그
#네팔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