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서경스타가요
'슈퍼 루키' 크래비티, 새해 첫 컴백에 쏟아지는 기대
크래비티 / 사진=스타쉽엔터테인먼트 제공




그룹 크래비티(CRAVITY)의 컴백이 하루 앞으로 다가오면서 새 앨범에 대한 기대감이 치솟고 있다.

크래비티(세림, 앨런, 정모, 우빈, 원진, 민희, 형준, 태영, 성민)는 오는 19일 오후 6시 세 번째 미니앨범 ‘크래비티 시즌3. 하이드아웃: 비 아워 보이스(CRAVITY SEASON 3 HIDEOUT: BE OUR VOICE)’를 발매하며 5개월 만에 컴백한다.

지난해 데뷔와 동시에 안정적인 실력과 파워풀한 퍼포먼스로 ‘2020 슈퍼루키’로 눈도장을 찍은 크래비티의 새해 첫 컴백에 대한 관심이 어느 때보다 뜨거운 가운데, 신보 관전 포인트 세 가지를 꼽아봤다.

크래비티는 앨범간 단단한 서사가 특징이다. 지난해 4월 발매한 데뷔 앨범 ‘크래비티 시즌 1. 하이드아웃 : 리멤버 후 위 아(CRAVITY SEASON 1. HIDEOUT : REMEMBER WHO WE ARE)’가 세상에 외치는 출사표와 더불어 시작에 대한 감정을 노래했다면, ‘크래비티 시즌 2. 하이드아웃 : 더 뉴 데이 위 스텝 인투(CRAVITY SEASON 2. HIDEOUT : THE NEW DAY WE STEP INTO)’는 ‘새로운 세상에 맞서는 소년들의 열정과 포부’를 담았다.

이를 연결하는 ‘크래비티 시즌3. 하이드아웃: 비 아워 보이스’는 보다 진솔한 크래비티의 스토리를 담았다. 데뷔라는 꿈을 위해 달렸던 연습생 시절과 손에 얻게 된 데뷔, ‘크래비티’라는 이름을 부여받고 달려온 시간들의 과정과 새로운 경계에서 느낀 다양한 감정의 이야기로 몰입도를 높일 예정이다.

앨범을 구성하는 각 트랙은 크래비티의 시선에서 강력한 몰입감을 전달한다. 누군가가 불러주는 ‘이름’, 그래서 더 소중한 존재의 가치를 일깨워주는 ‘콜 마이 네임(Call my name)’, 거칠게 폭발하는 크래비티의 존재감을 드러내는 ‘맘모스(Mammoth)’, 게임의 던져진 크래비티가 룰 브레이커(Rule-Breaker)의 역할을 한다는 ‘배드 해비츠(Bad Habits)’, 밤새 쏟아진 달빛을 배경으로 진짜 나를 깨우고 사랑을 즐기자는 ‘문라이트(Moonlight)’, 피할수록 빠져드는 중독적인 트랙 ‘댄저러스(Dangerous)’, 단 하나의 사랑만을 바라보고 약속을 건네는 ‘기브 미 유어 러브(Give me your love)’ 등 총 7곡이 팀의 단단한 서사를 이어간다.



크래비티의 ‘질주’ 담은 타이틀곡 ‘마이 턴(My Turn)’은 화려한 영상미가 돋보이는 뮤직비디오가 관전 포인트다.

‘마이 턴’은 K팝씬의 기대주인 크래비티의 거침없는 질주를 노래한 곡이다. 미니멀한 사운드와 묵직한 베이스, 중독성 있는 비트로 에너제틱하고 그루비한 보컬이 어우러졌다. 무대 위 지칠 줄 모르는 에너지, 예상을 뒤엎는 상승 그래프, 다음이 기다려지는 크래비티의 미래를 표현했고, 감정이 고조되는 곡의 구성은 짜릿한 쾌감을 전달한다.

이는 뮤직비디오에서 화려한 영상미로 표현돼 보는 재미를 더한다. 승리를 향한 ‘염원’과 ‘질주’를 표현한 뮤직비디오는 스피드를 상징하는 스포츠인 ‘농구’와 ‘레이싱’을 통해 역동적인 움직임과 폭발하는 에너지로 압도적인 영상미를 선보인다. 여기에 한층 완성도를 높인 크래비티의 완벽한 퍼포먼스가 더해져 팬들의 이목을 집중시킬 예정이다.

크래비티는 이번 앨범으로 2021년 한 단계 더 도약을 꿈꾼다. 크래비티는 지난해 데뷔 앨범으로 한터차트 상반기 음반 차트 신인 부문 1위, 아이튠즈 톱 케이팝 앨범 차트 7개 지역 1위, 총 12개 지역에서 TOP 3, 빌보드 ‘소셜 50’ 12위에 이름을 올렸다. 두 번째 앨범으로는 데뷔 141일 만에 음악방송 1위를 거머쥐었고, 각종 시상식에서 신인상을 휩쓰는 등 대중에게 확실한 눈도장을 찍었다.

이번 앨범에서는 멤버들의 참여로 더욱 완성도 높은 앨범을 선보일 예정이다. 세림, 앨런, 원진이 ‘콜 마이 네임’, ‘맘모스’ 등의 작사 크레딧에 이름을 올리며 향후 셀프 프로듀싱에 대한 기대감을 불어넣었다. 또 탄탄한 팀워크가 돋보이는 퍼포먼스와 한 단계 더 성장한 실력으로 크래비티의 존재 가치를 증명할 것으로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추승현기자 chush@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관련태그
#크래비티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