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산업기업
에이피알, '널디(Nerdy)'까지 합병하며 브랜드 통합

IPO 철회 후 자회사 흡수합병

지난해 매출 2,300억원 전망





글로벌 패션·뷰티 D2C 기업 에이피알(APR)이 자회사 에이피알패션과 합병한다. 이를 통해 에이피알이 보유한 5개 브랜드(널디, 에이프릴스킨, 메디큐브, 포맨트, 글램디)가 통합 운영될 예정이다. 앞서 지난달 에이피알은 기업공개(IPO)를 위한 심사 과정에서 한국거래소로부터 지배구조 보완을 요구받고 상장을 자진 철회한 바 있다.

22일 에이피알은 오는 3월 31일 에이피알패션과 최종 합병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에이피알 측은 "빠르고 효율적인 의사결정 시스템을 구축해 브랜드 간의 시너지 효과를 더하고 보다 안정적인 운영 기반을 구축하자는 차원에서의 결정"이라고 설명했다.



에이피알은 온라인 자사몰 중심의 D2C(Direct to Customer) 전략을 전개하며 미국, 중국, 일본 등 전세계 7개 국에 진출한 패션·뷰티 업체다. 2014년 화장품 브랜드 '에이프릴스킨(Aprilskin)’을 시작으로 더마 코스메틱 브랜드 '메디큐브(medicube)', 스트릿 캐주얼 패션 브랜드 '널디(Nerdy)', 남성 화장품 브랜드 ‘포맨트(Forment)’, 뷰티&헬스케어 브랜드 ‘글램디(Glam.D)’ 등 다양한 브랜드를 보유하고 있다. 지난해 총 매출은 2,300억 원으로 전망되며 이 중 해외매출은 1,000억 원 이상으로 알려졌다.

김병훈 에이피알 대표이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에도 불구하고 꾸준한 성장세를 거듭한 가운데 경영 효율성 향상을 통한 사업경쟁력 극대화를 위해 이번 합병을 결정했다"며 "디지털 기반의 혁신적인 비즈니스 모델을 지속해서 개발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재명 기자 nowlight@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성장기업부 이재명 기자 nowlight@sedaily.com
침묵과 빛의 건축가 루이스 칸은 빛을 다뤄 공간을 규정했습니다.
찬란히 퍼져있는 당신의 이야기를 기사로 비춰 비로소 세상에 소중함을 드러내겠습니다.
기자채널로 이동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