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국제인물·화제
단돈 4만원에 산 중고 그릇, 경매선 8억에 팔렸다

中 명나라 시절 제작된 도자기로 밝혀져

20만 달러로 시작해 72만1,800달러 낙찰

미국 코네티컷주의 마당세일에서 35달러에 팔린 도자기. /AP연합뉴스




‘35달러(약 4만원)의 도자기가 72만1,800달러(약 8억 1,600만원)로’.

지난해 미국 마당세일에서 4만원에 중고로 거래된 도자기가 1년 만에 2만배가 넘게 오른 가격에 팔렸다. 거래 당시엔 평범한 도자기였지만, 이 도자기가 15세기 중국 명나라 때 제작된 것으로 밝혀지면서 가격이 뛰었다.

18일(현지시간) CNN에 따르면 이 도자기는 전날 소더비 경매에서 72만 1800달러(약 8억 1600만원)에 팔렸다. 선명한 코발트 블루와 흰색의 조화가 어우러진 이 도자기는 연꽃과 모란꽃, 국화꽃, 석류꽃 등이 촘촘히 그려진 것이 특징이다.

소더비 측은 당초 이 도자기의 예상 가치를 30만 달러(약 3억3,000만원)에서 최고 50만 달러(약 5억 6,500만원)로 추정했지만, 17일 열린 '아시아 위크' 행사에서 20만 달러로 시작해 훨씬 높은 72만 1800달러에 낙찰됐다.



중국 명나라 시기의 것으로 밝혀져 경매에서 72만1800달러에 낙찰된 도자기. /AP연합뉴스


이 도자기의 평가를 요청한 남성은 지난해 코네티컷주 뉴헤이븐 인근 한 주택의 ‘야드 세일(중고품을 집 마당에 내놓고 파는 것)’에서 35달러(약 4만원)에 이 도자기를 구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소더비의 중국 예술품 담당자 안젤라 맥아티어는 "지난해 한 남성 골동품 애호가가 코네티컷주 뉴 헤이븐의 마당 세일(사용하던 물건을 개인 주택 마당에서 파는 것)에서 이 도자기를 발견한 뒤 이메일로 평가를 요청했다"고 전했다. 이후 감정 결과 이 도자기는 1400년대 초 명나라 영락제 때 제작된 것으로 밝혀졌다.

소더비 측은 이 골동품과 비슷한 종류의 도자기는 영국의 대영박물관과 빅토리아앨버트박물관, 대만의 국립고궁박물관 등 다른 기관들을 포함해 전 세계에 6점만 남아있다고 설명했다.

/김경림 기자 forest03@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