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정치정치일반
'주점 영업 12시 연장' 오세훈표 거리두기 순항할까..민주당은 "반대"

'서울형 거리두기' 발표…시간별 규제 완화하되 방역의무 강화

민주당 "방역당국·지자체 유기적 협조 절대적으로 필요"

오세훈 서울시장이 지난 9일 오후 은평구 서울특별시 서북병원을 방문해 박찬병 서북병원장의 설명을 들으며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현황을 점검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은 11일 정부 방역 지침과 별도로 '서울형 거리두기'를 추진하는 오세훈 서울시장을 향해 "방역에 여야가 따로 있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허영 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에서 "오 시장이 서울시가 따로 방역 대책을 마련할 수 있음을 시사했는데 방역 전선에 혼선을 우려하지 않을 수 없다"며 이렇게 말했다.

그는 "당국과 지자체 간의 유기적인 협조가 절대적으로 필요한 시기"라며 "현장의 방역수칙 실천력이 조기에 회복될 수 있도록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거리두기 단계를 조정하는 것보다 중요한 것은 현장의 방역수칙 실천력을 조속히 회복하고, 백신 접종의 안전성과 수급의 안전성을 확보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서울시 등에 따르면 오 시장은 12일 오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브리핑에 직접 참석해 정부의 방역 지침과 별도로 적용할 '서울형 거리두기' 윤곽을 공개할 예정이다. 오 시장은 취임 후 둘째 날인 9일 코로나19 사태 장기화에 따라 거리두기 방식에 변화가 필요하다며 일률적인 영업금지 조치 등을 재검토하라고 주문했다. 이에 서울시는 업계 의견을 수렴하기 위해 지난 10일 '유흥시설·식당 등 형태별 분류 및 맞춤형 방역수칙 의견 제출 요청' 공문을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시는 유흥주점·단란주점·감성주점·헌팅포차는 오후 5시∼밤 12시, 홀덤펍·주점은 오후 4∼11시, 식당·카페는 기존대로 오후 10시까지 영업을 허용하는 개선안을 제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 수서경찰서가 지난 10일 오후 9시 25분께 강남역 인근 역삼동의 한 무허가 클럽에서 직원과 손님 등 200여명을 적발하고 업주를 식품위생법 위반 혐의로 현행범 체포했다. /서울 수서경찰서 제공


한편 방역당국은 유흥시설에 대해 방역조치를 강화한 것은 불가피한 조치였다는 입장이다. 당국은 현재 거리두기 2단계가 적용 중인 수도권과 부산의 유흥시설에 대해 12일부터 3주간 영업을 금지하는 '집합금지' 조치를 내렸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질병관리청장)은 “부산과 서울 강남구 사례에서 보다시피 유흥시설에서는 마스크를 쓰기 어렵고 지하의 밀폐된 공간에서 장시간 체류하는 특성이 있다”면서 "불법적인 영업을 하는 부분도 확인됐다. 유흥시설에 대해 불가피하게 집합금지 조치를 할 수밖에 없었던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박진용 기자 yongs@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