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국제국제일반
[영상]흑인 군인에 후추 스프레이 뿌리고 폭행한 美 백인 경찰, 결국 해고

[서울경제 짤롱뉴스]

지난 2일(현지시간) 미국 버지니아주 윈저에서 경찰이 육군 중위 카롱 나자리오 중위에게 후추 스프레이를 뿌리고 있다./출처=NBC방송 유튜브




지난해 12월 미국 버지니아주 윈저에서 육군 중위 카롱 나자리오 중위가 경찰 지시에 따라 손을 들고 있다./출처=NBC방송 유튜브


미국에서 교통 단속 과정에서 흑인 군 장교 얼굴에 후추 스프레이를 뿌리고 폭행했던 백인 경찰이 결국 해고 처리됐다.

10일(현지시간) 미국 CBS, NBC 방송, 로이터 통신과 뉴스위크 등에 따르면 버지니아주 윈저 경찰은 소속 경찰관인 조 그티레즈를 이날 해고했다. 그티레즈는 동료 경찰 대니얼 크로커와 지난해 12월 윈저에서 교통단속을 하던 도중 미군 중위 캐롤 나자리오가 탄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을 불러세웠다.

나자리오가 차 속도를 줄인 뒤 근처 정유소 근처에 세우자 그레티즈와 크로커는 총을 겨누면서 나자리오에게 접근하면서 "문을 열고 차에서 나오라"고 말했다. 이에 나자리오는 "무슨 일이냐"고 여러 차례 말했고 "나는 아무 죄도 저지르지 않았다. 솔직히 나가기 겁난다"며 창문을 통해 두 손을 내민 채 밖으로 나오지 않았다.

지난 2일(현지시간) 미국 버지니아주 윈저에서 경찰이 육군 중위 카롱 나자리오 중위에게 후추 스프레이를 뿌리고 있다./출처=NBC방송 유튜브




그러자 그레티즈와 크로커는 나자리오를 향해 후추 스프레이(최루액분사기)를 뿌렸고 고통스러운 얼굴로 차 밖으로 나온 나자리오를 발로 걷어찼다. 경찰관들이 차를 수색하는 동안 나자리오의 손에는 수갑이 채워졌다. 한 경찰관은 "나를 왜 이렇게 대하냐"는 나자리오의 말에 "당선이 협조하지 않기 때문이다"고 답했다.

페이스북 등 소셜미디어에 올라온 동영상을 보면 당시 경찰관 2명을 백인으로 보인다. 경찰은 사건 보고서에서 나자리오가 몰던 차에 번호판이 없었기 때문에 단속했다고 주장했다.

결국 나자리오는 무혐의로 풀려났다. 나자리오의 변호사는 이번 소송과 관련해 "경찰관 2명에게 책임을 묻고 다시 이런 일을 할 수 없게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백인 경찰관들이 나자리오를 강압적으로 단속하는 동영상이 확산하자 미국에서는 인종차별이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특히 흑인 조지 플로이드를 체포 과정에서 숨지게 한 미국 전 경찰관에 대한 재판이 지난달 29일 시작되면서 경찰의 과잉 진압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고조됐다.

/이지윤 기자 lucy@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디지털편집부 이지윤 기자 lucy@sedaily.com
나만이 내 인생을 바꿀 수 있고, 아무도 날 대신해 줄 수 없습니다.
미래도 그렇고, 기사도 그렇습니다.
기자채널로 이동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