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증권해외증시
[글로벌핫스톡] 베트남 대표 소비재 기업 마산그룹...유통 부문도 접수

이소연 한국투자증권 수석연구원





지난 2004년 설립된 마산그룹은 베트남을 대표하는 소비재 기업이다. 2009년 호찌민거래소 상장 이후 구조 조정을 통해 마산소비재홀딩스(Masan Consumer Holdings)는 식료품 사업, 마산미트라이프(Masan Meat Life)는 육가공 및 사료 사업, 마산자원(Masan Resources)은 광산 사업을 영위하고 있다. 소스·조미료·커피는 업계 1위, 라면 및 가공식품은 업계 2위로 식료품 분야에서 독보적인 경쟁력을 보유하고 있다. 은행 업종 내 시가총액 4위인 테콤은행(TCB)도 마산그룹이 지분 19.6%를 보유 중이다.



2019년에는 빈그룹(VIC)으로부터 베트남 전역에 편의점 및 슈퍼마켓 체인을 운영하는 유통 기업 빈커머스(VCM)의 지분 83.7%를 인수하며 유통 영역으로 사업을 확장했다. 당시 외형 성장을 위한 무리한 투자라는 평가와 함께 인수 직후 마산그룹의 주가에 부정적인 영향을 끼치기도 했다. 하지만 적자 점포 폐쇄 등 구조 조정을 단행하며 체질 개선에 나섰다. 그 결과 2020년 빈커머스의 매출은 31조 동으로 전년 대비 14%가 증가했다.

코로나19 이후 원자재 가격 랠리로 텅스텐과 구리 등을 생산하는 마산자원의 매출 성장과 빈커머스의 실적에 힘입어 마산그룹의 2020년 매출액은 77조 2,180억 동(100동=4원90전)으로 전년 대비 106.7% 급증했다. 다만 순이익의 경우 점포 구조 조정 등의 비용이 반영되며 전년 대비 77.8% 감소한 1조 2,340억 동으로 집계됐다. 그러나 전 분기 흑자 전환한 빈커머스에 힘입어 올해는 순이익 개선이 뚜렷할 것으로 기대된다. 최근 연례 주주총회에서도 마산그룹은 올해 연간 매출액 92조 동 이상, 순이익 2조 5,000억 동 이상을 목표로 제시했다.



한편 한국의 SK그룹은 2018년 마산그룹의 지분 9.6%를 매입한 데 이어 올해 4월 유통 자회사 빈커머스의 지분 16.26%를 인수한 바 있다. 이는 마산그룹의 경쟁력을 방증한다. 마산그룹은 창사 25주년 행사에서 유통·신선식품·금융의 부가가치를 온·오프라인에서 아우르는 비즈니스 플랫폼을 구축하는 프로젝트 ‘포인트 오브 라이브(Point of Life)’를 장기 사업 계획으로 제시하기도 했다.

/이완기 기자 kingear@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