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정치정치일반
'윤석열 X파일' 의혹에 입 연 김건희 "내가 쥴리? 기가 막힌다" 분통
윤석열 검찰총장과 부인 김건희씨./연합뉴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부인 김건희씨가 최근 불거진 ‘윤석열 X파일’의 내용에 대해 “소설”이라고 말했다.

김씨는 30일 뉴스버스와의 전화인터뷰를 통해 “다 가짜로 판명날 것, 거짓은 오래가지 못한다”고 말했다.

김씨는 특히 ‘강남 유흥주점의 접객원 쥴리였다’는 X파일 내용에 대해 “기가 막힌다”는 말을 반복하며 억울해 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제가 쥴리니 어디 호텔에 호스티스니 별 얘기 다 나오는데 기가 막힌 얘기"라며 "소문에는 제가 거기서 몇 년동안 일을 했고 거기서 에이스였다고 하지만 저는 그런 미인파가 아니다"고 했다.

그러면서 "저는 원래 좀 남자 같고 털털한 스타일이고, 오히려 일중독인 사람"이라며 "그래서 석사학위 두 개나 받고 박사학위까지 받고, 대학 강의 나가고 사업하느라 정말 쥴리를 하고 싶어도 제가 시간이 없다"고 했다. 이어 "제가 쥴리였으면 거기서 일했던 쥴리를 기억하는 분이나 보셨다고 하는 분이 나올것"이라며 "이건 그냥 누가 소설을 쓴 것"이라고 했다.



김 씨는 ‘과거 전도유망한 유부남 검사와 동거를 했다’는 소문에 대해서도 “공무원 사회가 얼마나 무서운데 그 검사가 바보인가”라며 “일방적인 공격”이라고 했다.

김씨는 “공무원 부인으로 한 9년 살았는데, 이런 거짓에 너무 놀아나니까 다 색안경을 끼고 본다”며 “결국 피해자는 다 국민”이라고 했다. 이어 “거짓과 진실은 반드시 있는데 목소리 큰 사람이 자꾸만 이긴다”며 “그래도 결국 사실은 사실이고, 진실을 드러나게 돼 있다”고 말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29일 서울 서초구 매헌 윤봉길 의사 기념관에서 열린 대선 출마 기자회견에서 취재진의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한편 윤 전 총장은 전날 부인과 장모 등과 관련한 의혹이 담겼다는 'X파일' 논란을 두고 "검증은 합당한 근거와 팩트에 기초해 이뤄지는 것이 맞다"며 "출처 불명의, 근거 없는 마타도어를 유포한다면 국민이 판단하실 것"이라고 말했다.

윤 전 총장은 다만 "선출직 공직자로 나서는 사람은 능력과 도덕성에 대해 무제한 검증을 받아야 한다"며 "저의 국정수행 능력이나 도덕성과 관련해 합당한 근거를 갖고 (물음을) 제시하면 국민이 궁금해하지 않으시도록 상세히 설명하겠다"고 했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디지털전략·콘텐츠부 박우인 기자 wipark@sedaily.com
아랫사람에게 묻는 걸 부끄러워 하지 말라.
모든 악은 거짓지식에서 나오고, 거짓지식은 스스로 알고 있다는 오만에서 비롯됩니다.
나의 무지(無知)를 인정하고 어린아이에게도 묻는 것을 부끄러워하지 않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기자채널로 이동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