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국제국제일반
[영상] 물폭탄에 지하철이 잠겼다···中정저우서 12명 숨져
/트위터 캡처




중국 중부 허난(河南)성의 성도인 정저우(鄭州)에서 기록적 폭우로 12명이 숨졌다. 이들은 지하철에 빗물이 차오르면서 객차 안에 갇혀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21일 중국중앙방송(CCTV)은 전날 저녁 정저우의 지하철 안에 물이 차오르며 승객 500여명이 갇혔는데 구조작업을 벌였지만 12명이 숨진채 발견됐으며 5명이 부상을 입었다고 전했다. 이번 폭우로 20만명에 가까운 주민이 대피하기도 했다.

승객 리(李)모 씨는 다샹(大象)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전날 오후 6시 50분께 지하철 5호선이 갑자기 운행을 멈췄다며 폭우로 인해 지하철 안으로 물이 밀려들기 시작했다고 밝혔다. 리 씨에 따르면 승객들은 이 같은 상황을 처음에는 다들 별로 신경 안 썼으나 물이 좌석 높이까지 차오르자 긴장하기 시작했다.

/트위터 캡처


오후 7시 20분께는 수위가 승객들의 어깨 높이까지 올라갔다. 리 씨는 "키가 작은 승객들은 물이 목까지 찼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오후 7시30분께 차량 안의 산소가 점점 희박해지자 승객들은 불안에 떨었고 스마트폰으로 현장 동영상을 찍어 외부에 도움을 요청하기도 했다고 리 씨는 전했다.



또 다른 승객 바이(白)모 씨는 많은 승객이 산소 부족 증세를 보였으며 한 임산부는 혼절하기까지 했다고 CCTV에 밝혔다.

정저우에서는 전날 오후 4∼5시 1시간 동안에만 201.9㎜의 집중호우가 쏟아졌다. 이는 1975년의 198.5㎜를 넘은 역대 최고 기록이다. 지난 17일 오후 6시부터 20일 오후 6시까지 사흘간 정저우의 누적 강수량은 617.1㎜에 이르렀는데 정저우의 연간 평균 강수량 640.8㎜에 근접하는 수치다.

정저우시는 7개 노선 148개역이 있는 지하철 전 구간의 운행을 중단했다. 정저우시 일부 지역에는 전기와 식수 공급이 끊겼다. 정저우대 제1 부속병원도 물에 잠겼다고 CCTV는 전했다.

지역 당국은 홍수 대응 태세를 1급으로 상향했다. 정저우시는 하천과 저수지, 인프라 건설 현장 등에 대한 모니터링을 강화했다. 허난성에서는 이촨현의 댐에 균열이 생겨 붕괴할 위험이 높아지자 인민해방군 병력을 긴급 투입하기도 했다.

이번 폭우는 태풍 '인파'가 만든 비구름대에 의한 것이라고 전문가들은 말했다. 폭우로 인한 허난성의 직접적인 경제 피해액은 7,200만위안(약 128억원)으로 추산됐다.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은 이날 홍수 상황이 매우 심각하다면서 각급 간부들은 인민의 생명과 재산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여겨 신속히 재난을 예방하고 인명 피해와 재산 손실을 최대한 줄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남부 광둥(廣東)성에는 올 첫 태풍이 상륙한 영향으로 항공편 1,000편이 취소됐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