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문화 · 스포츠스포츠
[도쿄 올림픽] 개막식서 제국주의 상징 '기미가요' 부르는 日여가수
가수 미샤.




일본 유명 여가수 미샤(MISIA·43)가 2020 도쿄올림픽 개막식에서 일본 제국주의 상징인 ‘기미가요(君が代)’를 부른다.

23일 닛칸스포츠 등 현지 매체에 따르면 올림픽 개막식에서 기미가요를 부를 가수로 미샤가 선정됐다. 미샤는 1999년에 데뷔했으며 일본에서 여성 솔로 최초로 5대 돔 투어를 성공했다. 해당 무대 연출가로 유명 가부키 배우 이치카와 에비조가 등장할 예정이다.

기미가요는 일왕을 찬양하는 내용을 담은 일본 국가로 욱일승천기와 함께 일본 제국주의의 대표적인 상징으로 꼽힌다. 기미가요 가사는 ‘천황의 통치시대는 천년 만년 이어지리라. 돌이 큰 바위가 되고, 그 바위에 이끼가 낄 때까지’라는 표현을 담고 있다. 이는 제국주의를 대표하는 천황의 시대가 영원하기를 염원한다는 뜻이다.



기미가요는 1945년 제2차 세계대전 패전 이후 폐지됐으나 1999년 일본 정부가 국가로 법제화했다. 현재는 학교 입학식·졸업식 등에서 제창이 의무화됐다.

일본 극우단체 회원들은 군복을 차려입고 야스쿠니 신사를 참배할 때 기미가요를 자주 부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일제강점기 때는 조선총독부가 황민화 정책의 일환으로 조선인에게 기미가요를 부르게 하기도 했다.

이에 일본 사회에서도 기미가요는 오랜 논란의 대상이 되어 왔다. 특히 기미가요 제창을 거부하거나 제창 때 자리에 앉아있는 시민불복종 운동도 나왔다.

대표적으로 일본 톱가스 아무로 나미에는 1999년 아키히토 천황 즉위 10주년 기념 축하연과 2000년 오키나와에서 열린 G8 정상회담에서 기미가요 제창을 거부한 바 있다. 오키나와 출신인 그는 당시 “오키나와에서는 기미가요를 가르치지 않는 학교가 많다”고 말하며 이같이 행동했다. 오키나와는 과거 ‘류큐 왕국’이란 독립국가였으며 19세기 일본에 흡수통합됐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