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국제국제일반
'올림픽 2연패 정조준' 박인비, AFP 선정 '주목할 선수' [도쿄올림픽]

AFP, 박인비·리디아 고·넬리 코르다·유카 사소·이민지 선정

'주목할 선수 5인' 중 한국 국적 또는 교포 선수 3명에 달해

도쿄올림픽 여자 골프 경기를 하루 앞둔 3일 대한민국 국가대표 박인비가 일본 사이타마현 가스미가세키 컨트리클럽에서 훈련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올림픽 여자골프 2연패에 도전하는 박인비(33)가 2020 도쿄 대회 시작을 앞두고 AFP통신이 선정한 ‘주목할 선수’ 목록에 가장 먼저 이름을 올렸다.

AFP통신은 2020 도쿄올림픽 여자골프 경기 시작 하루 전인 3일 ‘주목할 선수 5명’을 소개하며 박인비를 가장 먼저 언급했다. 박인비는 여자골프가 올림픽에 116년 만에 돌아온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대회에서 2라운드부터 단독 선두를 달린 끝에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당시 대회 직전까지도 왼손 엄지 부상에 시달려 우려를 자아냈던 박인비는 올림픽에서 압도적 기량으로 당당히 우승을 차지해 ‘커리어 그랜드 슬램’에 올림픽 금메달을 더한 ‘골든 슬램’을 달성했다. AFP통신은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때 극심한 스트레스를 이겨내고 금메달을 차지했던 박인비가 올해는 한결 여유로워진 가운데 두 번째 금메달을 노리고 있다”고 전했다.



리우 올림픽 당시 박인비에 이어 은메달을 목에 건 뉴질랜드 교포 리디아 고(24)가 다음으로 이름을 올렸다. AFP통신은 “(4월 LPGA 투어) 롯데 챔피언십에서 3년의 우승 갈증을 씻어내고 제 기량을 되찾은 리디아 고가 또 한 번 입상에 도전하는 건 놀랄 일이 아니”라는 평가를 내놨다.

이어 현재 세계랭킹 1위인 넬리 코르다(미국), 6월 US여자오픈에서 우승해 필리핀 국적 선수로는 처음으로 여자골프 메이저대회를 제패한 유카 사소가 순서대로 언급됐다. 지난달 말 열린 에비앙 챔피언십에서 처음으로 메이저 트로피를 들어 올린 호주 교포 이민지(25)도 포함돼 AFP 선정 ‘주목할 선수 5명’ 중 한국 국적 또는 교포 선수가 3명에 달했다.

60명이 출전하는 2020 도쿄올림픽 여자골프는 오는 4일부터 나흘간 일본 사이타마현 가스미가세키 컨트리클럽에서 이어진다. 이번 대회에는 현재 ‘톱3’인 코르다, 고진영(26), 박인비를 비롯해 세계랭킹 20위 이내 선수 중 16명이 나서 진정한 강자를 가린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