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팝업창 닫기

이메일보내기

[영상] 광화문 막히자 종로로…경찰과 대치하며 긴장감 고조

종로4가 쥬얼리상가 앞에서 재차 기자회견

참가자들 종로 일대로 몰려들어 긴장 고조

기자회견장 진입 시도하자 경찰과 고성 오가

서울 종로구 종로4가 인근에서 국민혁명당 기자회견장으로 진입하려는 시민들과 경찰이 대치하고 있다. 이 과정에서 충돌이 발생해 고성이 오가기도 했다./심기문기자




서울 광화문 일대에서 걷기 대회를 진행하려던 국민혁명당이 경찰의 차벽·펜스에 원천 봉쇄되자 종로 일대로 발걸음을 옮겨 목소리를 높였다. 전광훈 사랑제일교회 목사가 이끄는 국민혁명당은 새문안교회와 종로4가 쥬얼리상가 앞에서 연달아 기자회견을 열고 집회를 금지한 현 정부와 경찰 비난했다.

15일 오후 3시께 국민혁명당은 새문안교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서울 도심 내 집결을 막은 경찰 등을 상대로 국가배상청구 소송을 예고했다. 이들은 당초 동화면세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 계획이었지만 경찰 측의 통행 제지로 진입에 실패했다.

이들은 14~16일 진행하는 걷기 대회가 집회·시위의 성격이 아니라 1인 시위라고 주장했다. 문수정 변호사는 “우리는 평화적으로 기자회견을 하고 많은 시민들이 걷기·산책을 한 것 밖에 없지만 막는 이유가 뭐냐”며 “코로나19라는 수단으로 국민에게 재갈을 물리고 불평하는 사람들의 입을 틀어 막으려는 방역독재를 묵과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국민혁명당은 정상적인 기자회견 진행이 어렵다고 판단하고 1시간 뒤인 오후 4시 종로4가 주얼리상가 앞에서 다시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이들은 이 자리에서 매주 토요일 ‘문재인 탄핵 일천만 자발적 1인 걷기운동 캠페인’을 진행할 것이며 또 미국 인권위원회와 유엔 인권위 등 국제사회기관에 고발 서신과 이날 채증한 동영상을 배포하겠다고 밝혔다.

참가자들은 광화문으로 진입이 차단되자 종로2~5가 일대에서 집회를 이어갔다. 이들은 길거리에서 시민들을 상대로 국민혁명당 당원 모집을 했을 뿐 아니라 곳곳에서 경찰들과 충돌을 이어갔다. 광화문과는 대조적으로 종로 일대에서 경찰은 이들의 행위를 적극적으로 제지하지 않으며 점점 더 많은 인파가 몰려들었다. 일부 참가자들은 마스크를 벗은 채 거리를 돌아다니며 감염 우려를 증폭시키기도 했다.

15일 오후 4시께 서울 종로구 종로4가 인근에서 걷기대회 참가자들이 국민혁명당 기자회견장에 들어가려고 하자 경찰들이 제지하고 있다./심기문기자


오후 4시께 종로4가 쥬얼리상가 앞에서 진행된 기자회견에 다수의 참가자들이 몰려들려고 하자 경찰과 참가자 사이에 일촉즉발의 긴장감이 형성됐다. 참가자들이 기자회견장으로 건너오려고 하자 경찰들은 이들을 학익진 형태로 에워싸 더 이상 접근하지 못하도록 조치했다. 이 과정에서 일부 참가자들과 경찰 사이에 고성이 오가며 긴장감이 고조됐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