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사회사회일반
[영상] 소녀상 머리를 '툭툭'···틱톡 올린 외국인, 고개숙여 사과

소녀상에 장난치는 영상 확산에 거센 비판 받아

영상 삭제후 사과 영상 올려 "소녀상 의미 몰랐다"

대구에 있는 소녀상의 머리를 때리며 장난치는 듯한 영상을 소셜미디어 ‘틱톡(TikTok)’에 올린 외국인 남성 2명이 누리꾼들의 거센 비판을 받고 그 다음날 사과했다./틱톡 캡처




대구에 있는 소녀상의 머리를 때리며 장난치는 듯한 영상을 소셜미디어 ‘틱톡(TikTok)’에 올린 외국인 남성 2명이 누리꾼들의 거센 비판을 받고 그 다음날 사과했다.

지난 19일 동영상 공유 플랫폼 틱톡에는 외국인 남성 2명이 대구 중구 2·28기념공원에 설치된 ‘평화의 소녀상’ 머리를 때리며 장난치는 영상이 게시됐다. 외국인들은 소녀상 옆 의자에 앉아 손가락으로 브이(V)자를 만들어 사진을 촬영했고, 또 다른 남성은 소녀상의 머리를 쓰다듬다가 가볍게 툭툭 쳤다. 해당 영상은 국내 온라인 커뮤니티 등을 통해 알려지면서 누리꾼들로부터 거센 비판을 받았다.

영상 속 외국인 남성이 소녀상 옆 의자에 앉아 손가락으로 브이(V)자를 만들어 사진을 촬영하고, 소녀상의 머리를 쓰다듬으며 장난을 치고 있다./틱톡 캡처




논란이 확산되자 영상 속 외국인 남성 2명은 해당 영상을 삭제하고 다음날 20일 사과 영상을 게시했다./틱톡 캡처


논란이 확산되자 영상 속 외국인 남성 2명은 해당 영상을 삭제하고 다음날 20일 사과 영상을 게시했다. 이들은 “소녀상의 의미를 지인을 통해 알게 돼 사과한다”라고 밝혔다.

영상에서 소녀상 머리를 계속해서 쳤던 남성은 카메라를 향해 허리를 숙이며 사과했다. 이어 소녀상을 향해서도 세 번 허리를 숙여 사과했다. 그는 어눌한 한국말로 “안녕하세요. 우리가 어젯밤에 조금 잘못했어요. 미안해요”라고 말했다.

사과 영상을 본 누리꾼들은 “외국인이면 몰랐을 수도 있다”, “사과하고 반성하면 된다”, “다음부턴 조심해달라”는 등의 반응을 보였다. 반면 일부 누리꾼들은 “사과도 틱톡으로 해서 진정성이 느껴지지 않는다”, “함부로 나라의 역사를 건드리지 마라”는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관련태그
#대구, #소녀상, #외국인, #틱톡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