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사회사회일반
또 불거진 '과대포장' 논란···"같은 물건 24개 주문했는데 박스가 24개"
/사진=온라인커뮤니티 캡처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좀처럼 꺾이지 않으면서 택배·배달 수요가 폭증, 포장 쓰레기 문제가 사회적 이슈로 떠오른 가운데 같은 물건 24개를 주문했는데 상자가 24개가 왔다면서 '과대포장'을 지적하는 글이 올라와 관심을 끌고 있다.

26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한 고객이 지난 5월 전자상거래업체 쿠팡에 남긴 상품 리뷰 내용이 재조명됐다.

해당 리뷰를 보면 고객 A씨는 당시 한 제과업체의 식사대용 상품을 24개 주문했다. 이튿날 제품이 도착했는데 A씨는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다. 상품 24개가 개별 택배 박스에 담겨 배송된 것이다.

이에 대해 A씨는 "웬만하면 후기 작성을 하지 않는데 너무 어이가 없고 화가 나 쓴다"면서 "24개를 주문했는데 각 한 개 씩 총 24박스에 배송하는 건 무슨 경우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사진=온라인커뮤니티 캡처


그러면서 A씨는 "상품 부피가 큰 것도 아니고 배송 상자가 작은 것도 아니고 24개가 한 박스에 들어가고도 남는데 그런 박스로 24개를 배송하느냐"고 지적한 뒤 "박스 포자 풀고 운송장 떼느라 에너지 낭비, 시간 낭비 했고 쓸 데 없이 자원낭비까지 했다"고 적었다.

A씨 글과 함께 올린 사진에는 커다란 박스에 조그만 상품 하나가 덩그러니 놓여 있고, 거실로 보이는 공간에 박스 24개로 가득 찬 모습이 담겼다.

해당 사연을 접한 네티즌들은 "박스로 테러한 거 아니냐", "배송받고 진짜 황당했을 듯", "쿠팡이 원래 과대포장이 심하다" 등 지적의 목소리를 이어갔다.

일부 네티즌은 "이런 방식이 로켓배송의 장점", "싫으면 로켓배송을 포기하면 된다" 등 업체를 옹호하는 댓글을 달기도 했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