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팝업창 닫기
이메일보내기

한글날에도 北 생각한 文대통령..."한글이 끝내 남북 마음 묶을 것"

"남북 같은 말 사용, 판문점 도보다리에서 내가 전세계에 보여줘"

문재인 대통령.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한글날을 맞아 남북관계 개선에 대한 기대감을 나타냈다.

문 대통령은 9일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대한민국 소프트파워 ‘한글’”이라는 글을 올리고 “지난 2005년부터 남북의 국어학자들이 함께 ‘겨레말큰사전’을 만들고 있으며 지난 3월 가제본을 제작했다”고 알렸다. 문 대통령은 “제가 판문점 도보다리에서 전 세계에 보여주었듯이 남북이 같은 말을 사용하고 말이 통한다는 사실이 새삼스럽다”며 “한글이 끝내 남북의 마음도 따뜻하게 묶어주리라 믿는다. 누리를 잇는 한글날이 되길 기원한다”고 빌었다.



문 대통령은 또 “이제 한글은 세계 곳곳에서 배우고 한국을 이해하는 언어가 되었다”며 “575돌 한글날을 맞아 밤늦게 등잔불을 밝혔던 집현전 학자들과 일제강점기 우리말과 글을 지켜낸 선각자들을 기려본다”고 말했다. “말이 오르면 나라도 오르고 말이 내리면 나라도 내린다”는 주시경 선생의 말은 인용해 “한류의 세계적 인기와 함께 한글이 사랑받고 우리의 소프트파워도 더욱 강해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18개 나라가 한국어를 제2외국어로 채택하고 있고 이 중 8개 나라의 대학입학시험 과목”이라며 “초·중·고 한국어반을 개설하고 있는 나라가 39개국에 이르고 16개 나라는 정규 교과목으로 채택했다. 각 나라의 대학에서 이뤄지는 950개 한국학 강좌를 통해 한국어를 하는 우리의 외국 친구들이 점점 많아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문 대통령은 아울러 “현재 82개 나라 234개 세종학당에서 외국인과 재외동포들이 한글과 우리 문화를 익히고 있다”며 “오늘 한글날 역시 세계 27개 나라 32개 한국문화원에서 한글을 사랑하는 사람들과 함께 기념하고 있다. 얼마 전 영국 옥스퍼드 영어사전 최신판에 한류(hallyu), 대박(daebak), 오빠(oppa), 언니(unni) 같은 우리 단어가 새로 실린 것도 매우 뿌듯한 일”이라고 밝혔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손동영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손동영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어썸머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