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부동산정책·제도
서울 중소형 아파트도 7억원 넘는다···'보금자리론'도 못받아
자료=김상훈 의원실




서울 중소형 아파트도 이번 정부 들어 7억원을 넘긴 것으로 나타났다. 임기 초였던 지난 2017년 6월에 비해 올해 6월 중소형 아파트 평균 시세가 2배 가까이 뛴 것이다.

19일 김상훈 국민의힘 의원이 한국부동산원으로부터 제출받은 ‘2017년6월~2021년6월간 서울 아파트 평형별 매매시세 현황’ 자료를 보면 전용 40~62.8㎡ 크기의 13~19평짜리 중소형 아파트 평균 시세가 2017년 6월 3억7,758만원에서 올해 6월 7억3,578만원으로 폭등했다. 5년간 가격이 1.9배, 총 3억5,820만원이 오른 것이다.

방 1~2개로 구성된 중소형 아파트는 연식이 오래된 반면 가격이 상대적으로 낮아 신혼부부나 사회초년생 등 청년층의 수요가 높았던 평형이다. 하지만 문재인 정부 들어 중소형 아파트까지 평균 7억원대를 넘어서면서 실거래가 6억원 이하를 대상으로 하는 서민주택대출 ‘보금자리론’을 받을 수 없게 됐다.



성동구의 경우 5년 새 중소형 아파트 평균 시세가 4억7,835만원에서 10억7,173만원으로 무려 2배 이상 올랐다. 마포구도 3억5,922만원에서 8억9,520만원으로 9억대에 근접했고, 강동구도 3억6,941만원에서 7억5,234만원으로 올랐다. 불과 5년 전만 해도 중소형 아파트 평균 시세가 2억원대였던 구로·노원·중랑구도 모두 5억원대를 넘어섰다.

정부 출범 초기인 2017년 6월까지만 해도 25개 자치구 중 중소형 아파트의 평균 시세가 6억원 이상인 곳은 강남구 뿐이었다. 하지만 현재 총 19개 자치구가 이에 해당된다. 무주택 서민을 위한 보금자리대출을 받아도 서울 대부분의 자치구에서 13~19평대 중소형 아파틀 매매할 수 없다는 뜻이다.

평형이 커질수록 가격 상승폭도 커졌다. 같은 기간 소형(전용 40㎡ 미만)아파트가 2억6,844만원에서 3억787만원으로 오른 반면 중형(전용 62.8~95.9㎡ 미만)은 5억1,969만원에서 9억5,240만원, 중대형(전용95.5~135㎡ 미만)은 7억3,117만원에서 13억,683마누언으로, 대형(전용 135㎡ 이상)은 14억6,105만원에서 22억362만원으로 올랐다.

김 의원은 “지난 5년간 서울에서 생애 첫집의 가격이 급증했다”며 “문재인 정부 부동산 실정이 서민과 실수요자 주거비용부담으로 돌아왔다”고 지적했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