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산업기업
"탈원전 지속 땐 2050년까지 1,500조 소요"

[전경련 '에너지 정책방향' 세미나]

전기요금도 현재보다 120% 올라

에너지믹스정책 전면 재논의 필요

27일 서울 여의도 전경련회관에서 열린 2050 탄소중립을 위한 합리적 에너지정책 방향 세미나에서 백철우(왼쪽부터) 덕성여대 교수, 조경엽 한경연 실장, 노동석 서울대원자력정책센터 연구위원, 권태신 전경련 부회장, 박주헌 동덕여대 교수, 이동규 서울시립대 교수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제공=전경련




한국 정부가 오는 2050년까지 탈원전 정책을 지속할 경우 1,500조 원에 달하는 비용이 들 것이라는 지적이 나왔다. 우리나라가 탄소 중립 목표 달성을 위해 조급하게 에너지 정책을 추진하기보다는 원자력 등 기존 에너지원을 적절히 활용해 에너지 전환을 해야 한다는 주장이 뒤따랐다.

전국경제인연합회는 27일 여의도 전경련회관 컨퍼런스센터에서 ‘2050 탄소 중립을 위한 합리적 에너지 정책 방향’ 세미나를 열었다.



노동석 서울대 원자력정책센터 연구위원은 ‘탄소 중립 시대 전원 믹스 구성 방안과 과제’라는 주제 발표를 통해 신재생에너지 확대를 통한 탄소 감축 방안에 우려를 나타냈다. 그는 “2050년까지 탈원전 정책을 유지하고 신재생에너지 비중을 80%까지 높이면 전기요금은 지금보다 120% 인상된다”며 “계통 연결, 에너지저장장치 설치, 송배전망 보강 등 누적 비용도 1,500조 원 발생할 것으로 추산된다”고 설명했다. 이는 2050년까지 에너지 전환을 위해 내년 정부 예산(604조 원)의 두 배가 넘는 비용이 투입돼야 한다는 의미다. 탄소 감축을 위해 원전 대신 태양광 등 재생에너지를 확대할 경우 훨씬 더 많은 비용이 든다는 얘기다.

노 위원은 “미국·프랑스·일본 등 주요국들은 원전을 발전 부문 탄소 중립의 중요 수단으로 활용할 계획”이라며 “원전을 배제한 탄소 중립 논의는 실현 가능성이 희박하기 때문에 에너지믹스 정책의 전면적 재논의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에너지경제연구원장을 지낸 박주헌 동덕여대 경제학과 교수도 ‘질서 있는 탄소 중립 에너지 전환’이라는 주제 발표에서 “에너지 전환은 한 세기가 꼬박 걸리는 초장기 과제이므로 절대 조급해서는 안 된다”며 “재생에너지의 점진적 확대는 필요하지만 원전의 계속 운전을 통해 적정 비중을 유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2050 탄소 중립 시나리오에서 석탄 화력발전이 배제된 것과 관련해 “이보다는 이산화탄소 포집·저장·이용(CCUS) 기술과 결합해 활용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산업부 김기혁 기자 coldmetal@sedaily.com
메이저리그 구단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의 단장 빌리빈은 야구라는 스포츠 영역에 통계학을 도입해 우승을 이끌어냈습니다.
이처럼 모든 삶의 영역엔 경제 원리가 숨어 있다고 생각합니다. 경제로 행간을 읽어내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