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산업중기·벤처
로봇이 치킨 튀기고 배달 서비스까지...송도서 자동화 설계 완료

‘치킨드셰프‘의 팝업 스토어 오픈

퓨처키친이 개발한 치킨 제조 로봇 / 사진제공=퓨처키친




무인 자동화 로봇 키친 플랫폼 퓨처키친이 치킨의 제조부터 배달까지 로봇이 담당하는 자동화 설계를 완료했다.

자율주행 배달로봇 스타트업 ‘뉴빌리티’와 기술 검증(PoC)으로 완성된 이번 사례는 치킨 제조와 배달을 모두 로봇이 맡은 세계 최초 사례라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퓨처키친은 인천 연수구 송도국제도시에 첫 번째 브랜드 ‘치킨드셰프‘의 팝업 스토어를 오픈했다. 퓨처키친이 자체적으로 개발한 푸드테크 자동화 시스템 기술을 적용했다. 배달 서비스 부분에도 로봇 배달 스타트업 뉴빌리티와 협업해 자율주행 로봇 배달 서비스를 통해 제공한다. 배달 로봇 ‘뉴비’는 지난달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규제샌드박스 실증특례에 지정되면서 국내에서 처음으로 상용화한 서비스다.



주문에서 배달까지 과정은 ‘치킨드셰프’ 앱을 이용한다. 고객이 주문하면 입력된 셰프의 레시피를 바탕으로 로봇이 치킨을 요리한다. 이어 패키징이 완료된 치킨은 자율주행 배달로봇 ‘뉴비’가 배달하는 식이다.

뉴빌리티의 이상민 대표는 “서비스 운영 초기에는 라이더 배달을 선택하는 사람들이 많았지만 날이 갈수록 로봇 배달 요청이 늘어 로봇 배달 횟수가 더 많아졌다”며 “퓨처키친의 무인 주방과 ‘뉴비’를 이용한 로봇 배달이 생각보다 빠르게 일상 속에 자리 잡을 수 있다는 확신을 얻었다”고 말했다.

한편, 퓨처키친은 스타트업 액셀러레이터 퓨처플레이의 컴퍼니 빌딩 프로젝트를 통해 설립된 스타트업이다. 로봇이 음식 조리의 전 과정을 담당하는 무인 주방 서비스를 개발했다. 지난해부터 강남 지역에서 프리미엄 치킨 배달 서비스 ‘치킨 드 셰프(Chicken de Chef)’의 시범 운영을 시작한 바 있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