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사회사회일반
13살 접객원이 성매매 거절하자 18살 실장 폭행한 30대

피 흘리며 도망가는 18세 피해자 끝까지 쫓아가 폭행

이 사진은 기사와 직접적인 관련이 없습니다. /이미지투데이




노래방에서 10대 접객원이 성매매를 거절하자 실장을 불러 폭행한 30대 남성이 실형을 선고받았다. 지난 29일 법조계에 따르면 대전지법 형사5단독(재판장 박준범)은 특수상해 혐의로 기소된 36살 A씨에게 징역 2년 6개월을 선고했다.

A씨는 지난 2월 15일 새벽 1시께 대전 서구 한 노래방에서 지인과 술을 마시다 접객원 13살 B양에게 성매매를 제안했으나 거절당했다. 이에 분노한 A씨는 가게 실장 18살 C군을 불러 마이크와 주먹으로 얼굴과 몸통 등을 수차례 폭행한 혐의를 받는다.



A씨는 C군이 피를 흘리며 노래방 밖으로 도망가자 뒤쫓아가 계속해서 폭행했고, 폭행 과정에서 자신이 대전에서 유명한 폭력조직의 조직원이라고 밝히며 위협을 가했다. C군은 코뼈 골절 등 전치 3주의 상해를 입었다.

A씨는 재판에서 성매매를 거절당해 폭행한 것이 아니라고 주장했으나, 재판부는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습니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미성년자인 B양이 성매매를 거절했다는 이유로 피해자를 폭행해 심각한 상해를 입혔다"면서 "피해자가 피를 흘리며 도망가는데도 범행을 멈추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동종 전과를 포함해 이미 다수의 형사처벌 전력이 있음에도 준법의식과 윤리의식은 물론 형벌 감수성까지 박약해 재범 위험성이 높다"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한편 A씨는 2017년 9월 7일 직업안정법 위반죄 등으로 징역 8개월을 선고받고 수감생활을 하다 2018년 5월 6일 출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