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팝업창 닫기

이메일보내기

[인터뷰] 문별이 고민 끝에 얻은 교훈 "해보고 후회하면 되지"
마마무 문별 / 사진=RBW 제공




30대 입성, 팀 재계약, 그리고 코로나19. 그룹 마마무 문별에게는 최근 몇 년간 여러 가지로 많은 변화가 생겼다. 우울하기도 하고 고민도 많아졌지만, 그럴수록 마음을 다 잡고 무엇이든 과감하게 도전해 보려고 했다. 그 덕분에 자신감도 높아지고 세상을 보는 시각이 더 넓어졌다. 1년 11개월간의 공백기를 깨고 공개하는 솔로 앨범 또한 그런 의미다.

최근 문별은 서울 동대문구 RBW 사옥에서 솔로 미니 3집 ‘시퀀스(6equence)’ 발매를 앞두고 인터뷰를 진행했다. 문별이 “과장을 좀 보태서 1년 동안 준비했다”고 소개한 ‘시퀀스’는 사랑하는 이들의 첫 만남부터 뜨겁게 몰입했던 절정의 순간, 위태로운 관계의 연인의 모습, 그리고 헤어짐으로 혼자 미련스럽게 후회하는 순간을 여섯 개의 신(scene)으로 담은 앨범이다.

“2년 전 ‘달이 태양을 가릴 때’로 컴백했을 때와 다르게 긴장감이 더 커요. 동시에 ‘더 좋은 음악을 들려드려야겠다’는 생각이 커서 기대도 되고 설레기도 하고요. 저는 정말 만족스러워서 많이 사랑해 주셨으면 하는 바람이에요. 저의 만족도는 97%거든요. 나머지 3%는 팬들이 만들어주는 게 컸는데 저도 모르게 코로나19에 익숙해졌나 봐요. 팬들의 응원소리가 완벽한 100%를 만들어 줄 수 있었는데 아쉽네요.”

타이틀곡 ‘루나틱(LUNATIC)’은 네 번째 트랙으로, 권태기에 놓인 연인의 마음을 그린 노래다. 50대 50으로 시작한 마음이 어느 순간 혼자 탄 시소처럼 기울어지는 순간, 스스로를 컨트롤할 수 없이 하루에 열두 번도 더 바뀌는 모습을 사랑에 미친 미치광이로 표현했다.

선공개곡인 ‘G999’과 ‘머리에서 발끝까지(Shutdown)’는 각각 가수 미란이와 서리가 피처링했다. 트랙 순서상 타이틀곡 바로 앞에 있는 곡들이다. 문별은 “(두 곡이) 연인이 처음 만나 ‘우린 너무 잘 맞아’라면서 사랑을 나누는 내용이다. 권태기를 담은 타이틀곡은 이기적인 마음으로 자존심 싸움도 하고 미련 가득한 감정선이 연결된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앨범 콘셉트부터 잡았고, 곡마다 내용이 이어졌으면 좋겠다는 생각으로 시작했어요. 사랑이라는 게 우리와 가깝지만 마음대로 즐길 수 없는 거잖아요. 정말 좋은 거나 헤어짐만 있는 게 아니니까요. 그런 아이디어를 상세하게 풀어내고 싶었어요.”



경험담에서 시작된 콘셉트인지 묻자 그는 “정말 맹세하는데 연애를 안 한 지 오래 됐다”고 강조했다. “데뷔 때만 해도 마지막 연애가 2~3년 됐다고 했는데 이제 데뷔 8년 차가 됐다”고 솔직하게 말한 그는 마지막 연애의 기억을 끌어왔다고 말했다.

“마지막 기억으로는 되게 미련 가득한 연애였어요. 저한테는 마지막 연애가 ‘내가 나쁜 여자인가 보다. 나에게 너무 잘해주면 안 좋은 것 같다’는 기억이었죠. 그 기억을 떠올리기도 했고, 평소에는 드라마를 참고하기도 했어요.”

피처링으로 완성도를 높인 미란이와 서리는 문별이 호스트로 있는 네이버 나우 ‘스튜디오 문나잇’에서 인연을 맺은 이들이다. 그들의 라이브를 듣자마자 ‘이 친구들이랑 하면 이런 그림이겠구나’라고 그림이 그려졌다는 문별은 “내가 적극적으로 대시했다. 정말 고맙게도 ‘언제든 불러달라’ 이런 마음이라 쉽게 다가갈 수 있었다”며 웃어 보였다.

안무를 맡은 댄서 아이키 또한 ‘스튜디오 문나잇’에서 처음 만났다. 1년 전 게스트로 나온 아이키가 문별에게 “꼭 함께 작업해 보고 싶다”고 러브콜을 보냈다고. 이후 아이키는 Mnet ‘스트릿 우먼 파이터’로 바쁜 나날을 보게 됐고, 문별은 ‘루나틱’ 퍼포먼스 준비를 해야 하는 단계에서 조심스럽게 “언니밖에 생각이 안 났다”고 제안했다.

“아이키 언니가 ‘아무리 바빠도 문별 꺼는 꼭 하고 싶다’고 해서 타이틀곡 작업을 함께 하게 됐어요. 이전에는 안무가 나왔을 때 회사에서 생각하는 것과 안무가가 생각하는 구성이 다르면 수정을 거쳤었는데, 이번엔 아무 말도 안 했는데 아이키 언니가 내 머릿속에 있는 걸 다 꺼내놔 줬거든요. 그래서 하나도 수정하지 않았어요.”(웃음)





솔로 앨범 발매 시기가 늦어진 건 마마무 멤버들과의 스케줄을 조정 때문이었다. 네 명 모두 솔로 가수로도 활동하고 있고, 단체 활동도 겸하고 있어 자신의 순서가 오는 것을 기다려야 했다. 팀이기에 서로 배려해야 하는 부분이다. 다만 지난해 홀로 소속사를 옮긴 휘인과는 우연치 않게 컴백 시기가 겹치게 됐다.

“이번 프로젝트가 꽤 긴 프로젝트여서 멤버들이 제가 고생했던 걸 잘 알아주더라고요. ‘언니 되게 고생 많이 했겠다’ 이런 이야기도 많이 해주고, 솔라 언니가 앨범을 듣고 ‘이번에 너의 것을 만났다’라고 해줘서 자신감이 생겼어요. 휘인과는 서로 너무 바빠서 연락할 시간이 많이 없었어요.”

독보적인 실력의 그룹으로 자리매김한 지 8년, 솔로 가수로 데뷔한 지 4년. 문별에게 솔로 앨범은 ‘자신감’이다. 각자 포지션을 나눠 자리를 채우는 팀 활동에서는 단면적인 모습만 보여줄 수 있지만, 솔로로는 할 수 있는 게 많다는 걸 보여줄 수 있는 것에 의미가 있다.

“솔로 가수 문별의 색깔은 ‘온리(Only)’예요. 저의 장르는 성별을 따질 수 없는 중성적인 거죠. 어떤 옷을 입든 매력을 살릴 수 있어요. 이번 앨범을 옷으로 표현하자면 전체적으로는 평소에 입을 법한 일상적인 옷이고, 타이틀곡으로 봤을 때는 저도 안 해본 콘셉트예요. ‘문별에게 이런 면이 있었어?’라고 할 수 있는 메이크업에 도전하기도 했고요. 그동안 너무 한 틀에 갇혀 있어서 다채로움을 담고 싶었어요.”



문별이 컴백한 19일 전후로는 휘인부터 태연, 최예나, 유주 등 유독 여성 솔로 가수들의 컴백이 쏟아졌다. 그는 “음악방송이나 차트에서 힘들겠다 싶었다”면서도 “볼거리도 많고 각자의 색깔이 보이면 시너지가 나오지 않을까 싶다”고 기대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특히 오랫동안 선망해 왔던 선배 태연의 이야기가 나오자 “내가 어떻게 붙겠나. 선배님만 허락해 주시면 홍보 요정이 되고 싶다”며 태연의 신곡 프로모션 스케줄을 읊어 웃음을 자아냈다.

“스피커로 떠벌리고 싶을 정도로 제가 꼭 한번 함께 작업해 보고 싶은 분아 태연 선배님이에요. 그게 저의 꿈의 끝에 다가가는 게 아닐까 싶어요. 태연 선배님의 길을 보면서 ‘이렇게 하면 되겠다’ ‘이런 것도 있네’라는 생각이 들거든요. tvN ‘도레미마켓 - 놀라운 토요일’에서 태연 선배님을 만났을 때 ‘별아’라고 불러주시는데 저도 모르는 눈물이 나오더라고요. 이게 무슨 감정인지 모를 정도로 태어나서 처음 느껴보는 감정이었다. 그동안의 고생, 노력들을 치유받는 느낌이었어요.”

태연에 대한 깊은 팬심을 드러낸 문별에게 “솔로 가수로서 롤 모델도 태연인가?”라는 질문이 나오자, 그는 “태연 선배님은 내가 옆에 설 수 없는 존재”라며 손사래를 쳤다. 롤 모델을 정해놓으면 그 대상을 따라 하거나 그 자리에 서고 싶은 마음이 들 것 같아서라고.



지난해는 문별에게 많은 변화가 있는 시기였다. 기약 없이 길어진 코로나19 때문에 가수로서 회의감도 들도 우울감도 생겼다. 그러면서 서른에 접어들었고, 재계약도 마무리 지었다. 솔로 앨범 작업을 하면서 좋아하는 것을 다 넣어보기도 했다. 여기에 개인 유튜브 채널도 개설하고, SBS ‘골 때리는 그녀들 시즌2’에 합류해 축구에 발을 들이는 등 새로운 경험을 하고 있다.

“올해 서른한 살이 됐는데 스물아홉에서 서른까지 고민이 정말 많았어요. ‘나는 뭘 할 수 있을까? 만약에 내가 팀 활동을 오래 못 한다면 어떤 걸 해야 하나? 회사에 취직해야 하나? 사업을 해야 하나?’ 이렇게 미래에 대한 생각이 많았죠. 그런데 딱 서른이 되고 나서 생각이 바뀌었어요. 무엇이든지 과감하게 해보자고. 20대 때는 시간도 아깝고 두려웠는데 해보고 나니 별 게 아니더라고요. ‘해보고 후회하면 되지’라는 생각이에요. 오히려 서른한 살이 되고 보니 멘탈적으로 건강한 사람이 된 것 같아요.”

긍정적인 마음가짐까지 갖게 됐다. ‘부정적인 말을 내뱉으면 그 힘이 커진다’는 생각으로 긍정적인 말을 하려 노력하고 있다. 그런 의미로 전작을 발표할 때까지만 해도 ‘이런 음악을 좋아한다는 것만 알아줬으면 좋겠다’고 했지만, 음원 차트에서 50위 안에 드는 것을 목표로 삼았다. 목표를 높게 세울수록 그에 가까운 성과를 낼 수 있을 거라는 마음이다.

“가수로서는 문별의 장르는 누구도 할 수 없는 것, 문별만 할 수 있는 거라고 기억에 남고 싶어요. 인간 문별로서는 착한 사람으로 기억되고 싶고요. 억지로 착한 일을 하려고 하는 것도 아니지만 ‘이 사람을 만나봤을 때 가식 없고 좋더라’ 이런 느낌이었으면 좋을 것 같아요. 어떤 음악을 해서 멋있다기보다 ‘사람이 좋더라’라는 말을 듣는 게 저의 인생 마지막 목표입니다.”(웃음)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