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팝업창 닫기

이메일보내기

페이팔 창업자 "워런 버핏은 비트코인 최대 적…소시오패스 할아버지"

'기득권' 버크셔·JP모건·블랙록 비판, "맞서 싸워야"

페이팔은 기존 금융 시스템과 타협 …아쉬움 내비쳐

비트코인 잠재력, 금·주식 시장 맞먹는다 전망

페이팔의 공동창업자 피터 틸이 7일(현지 시간) 마이애미에서 개최된 2022 비트코인 콘퍼런스에서 발언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세계 최대의 온라인 결제서비스 페이팔의 피터 틸 창업자가 워런 버핏을 향해 "암호화폐의 최대 적”이라고 맹비난했다. 그는 버핏을 비롯한 미국 금융계 거물들을 겨냥해 “금융계 노인들(gerontocracy·장로회)이 암호화폐 산업의 발전을 막는다"고 날을 세웠다.

미국 경제방송 CNBC는 7일(현지 시간) 실리콘밸리의 ‘큰손’인 틸 창업자가 마이애미에서 열린 2022 비트코인 콘퍼런스에 참석해 암호화폐가 전통적인 금융계를 전복할 수 있는 “혁명적인 청년 운동”이라고 주장하며 이 같이 말했다고 전했다.

특히 그는 대표적인 비트코인 반대론자인 워런 버핏 버크셔 해서웨이 회장을 “오마하에서 온 소시오패스 할아버지”라고 칭하며 유례없는 강도로 비난했다. 버핏이 암호화폐를 ‘투기’라고 주장하는 것과 달리, 그가 이끄는 버크셔 해서웨이는 올 초 암호화폐 친화 은행 누뱅크(Nubank)에 투자한 것을 염두에 둔 발언으로 풀이된다.



또 버핏 뿐만 아니라 제이미 다이먼 JP모건 최고경영자(CEO)와 래리 핑크 블랙록 CEO 등을 거론하며 기득권층이 부와 권력을 지키기 위해 암호화폐를 억압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들에 맞서 싸워야 “비트코인의 값이 10배, 100배까지 뛸 수 있다”고 역설하며 암호화페가 장차 12조 달러 규모의 금 시장이나 115조 달러에 달하는 주식 시장과 맞먹을 수도 있다고 역설했다.

틸은 예전부터 디지털 화폐를 통한 금융 시스템 대체를 주장해왔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어썸머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