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팝업창 닫기

이메일보내기

[SE★현장] 대놓고 위로하는 '이공삼칠', 관객들 마음도 치유할 수 있을까(종합)
영화 '이공삼칠' 스틸 / 사진=㈜영화사 륙, ㈜씨네필운 제공




영화 '7번방의 선물' '하모니'를 떠오르게 하는 교도소 배경의 작품이 탄생했다. 사회에서 보호받지 못하고 코너에 몰린 한 소녀가 한 줄기 빛도 보이지 않을 것 같은 교도소에서 치유받는 힐링 영화다. 러닝타임 126분 동안 내내 가슴 저리게 하는 '이공삼칠'이 관객들의 마음까지 움직일 수 있을지 궁금해진다.

26일 오후 서울 CGV용산 아이파크몰에서 '이공삼칠' 언론배급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모홍진 감독과 배우 홍예지, 김지영, 김미화, 황석정, 신은정, 전소민, 윤미경이 참석해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공삼칠'은 열아홉 윤영(홍예지)이 뜻밖의 사고로 피해자에서 살인자가 돼 교도소에 수감되면서 일어나는 이야기다. 윤영은 자신의 이름이 아닌 죄수번호 2037로 불리며 절망 속에 살아가지만, 저마다의 사연을 가진 감방 동기들과 엮이면서 함께 치유해간다.

작품의 각본과 연출은 영화 '안시성' 원작, '우리 동네' 각본 등을 쓴 모홍진 감독이 맡았다. 모 감독은 성폭행, 살인, 미성년자 임신 등의 설정에 대해 "거대담론을 갖고 이야기를 시작하진 않았다. 글을 쓰다 보니까 책임감도 느껴지고 여러 가지가 고민됐다"며 "사회적 이야기가 극과 극에 배치되면 두드러지지 않을까. 피해자가 본의 아니게 아이를 갖게 됐을 때 우리가 응원하고 제자리로 찾아올 수 있게 하는 어른의 고민으로 만들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 모든 거대담론보다 사회가 다 품지 못하는 아픔은 누구에게 의탁하는 게 아니고 어쩌면 가정 안에서 상처가 봉합되는 게 아닌가 싶다. 가정의 소중함과 위대함을 느껴보고 싶었다"며 "사회가 갖고 있는 마음속 문제를 담아서 불행에 저항해 보고 행복을 복원해 보자는 이런 취지에서 가볍게 시작했는데 무겁게 끝났다"고 말했다.





'이공삼칠'은 절망만 가득한 곳에서 만난 이들끼리 희망을 찾 아나서는 스토리는 울컥하게 만든다. 이 중심에는 윤영 역의 홍예지가 있다. 이번 작품이 데뷔작인 그는 Mnet '프로듀스48'로 눈도장을 찍었던 신예다. 그는 몸과 마음의 상처로 가득한 어려운 역할을 안정적으로 소화하며 깊은 인상을 남겼다. 오디션을 통해 캐스팅된 홍예지는 "데뷔작을 대선배님들과 함께할 수 있어서 영광이었다. 아직 연기를 배운 지 얼마 안 돼서 촬영하면서 많이 지도해주셨다"며 "처음 카메라 앞에 서서 연기하느라 부족한 점이 있지만 좋은 작품이 나온 것 같아 굉장히 기분이 좋다. 앞으로도 잘 지켜봐달라"고 데뷔 소감을 전했다.

김지영은 청각장애를 갖고 있는 윤영의 엄마 경숙을 연기하며 절절한 모성애를 보여줬다. 대부분의 신에서 눈물 연기를 선보이는 그는 관객들까지 뭉클하게 만든다. 그는 "울 수밖에 없는 작품이다. 매번 울 때마다 마음이 무겁고 괴로웠는데 작품을 보고 나니까 그때 힘들었던 것들이 보상받는 느낌"이라며 "마지막에 예쁘게 마무리된 것 같아 기쁘다"고 만족해했다. 그러면서 "이 영화를 찍으면서 우리가 감당할 수 없을 만큼 상처는 사람에게 치유받을 수밖에 없다는 생각이 들었다. 보면서 뭉클하고 고마운 순간이었다"고 작품의 의미를 되새겼다.



김지영과 홍예지는 수어 연기를 선보이기도 했다. 김지영은 "수어 연기를 따로 배웠는데 어려웠다"면서도 "농인들의 마음을 느낄 수 있어서 좋은 수업이었다"고 소회를 밝혔다. 홍예지는 "장애우분들이 내 수어를 보고 불편하게 느끼지 않을까 조심스럽게 생각했다. 그만큼 굉장히 열심히 연기했다"며 "조금 짧아서 아쉬운 부분이 있었지만 좋았다"고 말했다.





윤영과 함께 생활하는 교도소 감방 10호실 동료들도 눈여겨볼 만하다. 김미화, 황석정, 신은정, 전소민 등 탄탄한 연기력이 돋보이는 배우들이 대거 포진했다. 모 감독은 "연기를 잘하는 분들에게 프로포즈를 했다"고 하기도. 특히 모 감독은 "전소민은 말 그대로 복덩이가 굴러들어 왔다. 스스로 하고 싶다고 찾아와서 고맙다"고 강조했다.

배우들이 입을 모아 밝힌 '이공삼칠'에 참여하게 된 이유는 여성 배우들이 이끌어가는 작품이라는 것이다. 김미화는 "여자 배우들이 이렇게 많이 나오는 작품이 얼마 없지 않나. 정말 재밌었다"고 말했다. 전소민 역시 "이 대본을 보고 이 공동체에 참여하고 싶었다. 많은 여성 선배들과 함께 섞여서 조화롭게 케미를 만들어 보고 싶었다"며 "열정의 배에 함께 탄 게 좋은 기회였다는 생각이 든다"고 했다.

위로와 치유의 영화라는 점도 배우들의 마음을 움직였다. 전소민은 "대본에서 봤던 감동보다 더 크다. 화장이 지워질까 봐 참았는데 결국 못 참고 눈물을 터트렸다"고 첫 관람 소감을 밝히기도. 김미화는 "요즘 더 세고 자극적인 것을 요구하는 시대인데 이렇게 따뜻한 영화가 나왔다. 자극적인 소재가 주제가 아니라 그것을 치유하는 사람들의 이야기이니, 이 영화를 보면서 삶에 지치고 힘든 분들이 위로받았으면 좋겠다"고 바람을 전했다. 황석정은 "어떤 사람도 상처를 받고 행복할 사람은 없다고 생각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모두가 상처를 안고 있고 그 상처와 함께 살아갈 수밖에 없는 게 바로 우리들의 운명"이라며 "이 영화는 그런 이야기를 하고 있고, 그 상처의 치유는 함께 하는 것이고 서로를 보듬어 주는 것이다. 관객분들이 다 같은 사람으로서 각자의 상처를 보듬어줄 수 있는 기회가 아닐까 싶다"고 말했다. 오는 6월 8일 개봉.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관련태그
#이공삼칠, #홍예지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