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팝업창 닫기

이메일보내기

'조민 방송' 가세연' 3개월 돈벌이 중단…"전쟁 치를것"

유튜브 "가로세로연구소의 조민 씨 취재 과정 '괴롭힘' 규정"

1주일간 방송정지·3개월간 수익창출 중지 조치

변희재 "선거 나선 강용석·가세연 지키려는 김세의…전쟁 치를 것"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는 지난달 18일 ‘여전히 의사로 일하는 조민 포착’이라는 영상을 올렸다가 유튜브로부터 제재를 받았다. 유튜브 캡처




극우성향의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가 1주일 방송 중지와 함께 3개월간 수익 창출 정지 조치를 당했다.

지난 26일 가세연 출연자 김세의 대표는 유튜브 채널을 통해 '가로세로연구소가 위기입니다'라는 글을 남겼다. 그는 "유튜브가 조국 딸 조민의 의사 활동 취재를 '괴롭힘'으로 규정하고 제재 조치를 내렸다"고 알렸다. 제재 조치는 △이달 19일부터 25일까지 1주일간 방송 금지 △ 8월 16일까지 수익창출 중지다.

이에 김씨는 "24명의 직원들이 있는 가세연이 수익없이 어떻게 운영될지 막막하다"고 토로한 뒤 "수익이 거의 나오지 않아도 직원들 월급을 단 하루도 미룬 적이 없었다. 앞으로도 어떠한 위기가 있더라도 당당히 싸우겠다"라며 가세연 사수를 선언했다.

지난 26일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의 김세의 대표는 유튜브 채널을 통해 '가로세로연구소가 위기입니다'라는 글을 남겼다. 유튜브 캡처


앞서 가세연은 지난 4월 18일 '여전히 의사로 일하는 조민 포착'이라는 제목의 유튜브 영상을 통해 김씨의 잠입 취재 과정을 공개한 바 있다.

김씨는 병원에 들어가기 전 "약간 떨린다. (조씨가) 예쁠까 봐"라고 했고 엘리베이터에서 조씨를 발견한 뒤 직원식당으로 따라 들어가 식판에 음식을 담아 조씨 옆자리에 앉았다. 조씨는 김 대표가 갑 질문하자 "몰래카메라 하는 거냐. 동의 안 하는 촬영이니까 치워달라, 가세연이시죠?, 여기는 직원식당이니 여기서 촬영하시면 (안 된다) 카메라 좀 치워달라"고 항의했다.



당시 이 취재에 대해 조국 전 장관도 "쓰레기 같은 악행이다"며 법적 조치 등 끝까지 책임을 묻겠다고 격분을 감추지 못했다.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가 경기도 소재 모 병원에 근무 중인 조국 전 장관 딸 조민씨를 찾아가 인터뷰를 시도해 논란이 일었다. 유튜브 캡처


이에 보수 성향이지만 윤석열 대통령에게 비판적인 변희재 미디어워치대표는 27일 소셜네트워크(SNS)를 통해 "강용석과 김세의 사이에 아편 전쟁 수준의 싸움이 될 것"이라며 가세연 열성 구독자를 놓고 신당 창단 움직임을 보이고 있는 강용석 무소속 경기지사 후보와 김세의 가세연 대표가 뺏고, 지키는 살벌한 싸움을 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변 대표는 "강용석과 차명진(전 새누리당 의원)이 가세연의 돈 뿜는 개돼지들을 빼앗아 신당창단을 한다더라"며 정가에 나돌고 있는 소문을 전했다. 이어 "돈벌이 유투버들은 특허기술이 있는 것 아니기에 개돼지들 사기쳐, 지갑 터는 것밖에 없다"며 "그런 개돼지들이 빠져나가면 가세연은 껍데기로 3개월 수익 정지가 되면 직원 24명 인건비 모두 김세의가 책임져야할 상황이다"고 지적했다. 강 후보는 신당창단에 지지자들이 필요하고 김 대표는 열성 유튜브 구독자를 지켜야만 가세연 운영이 가능하기에 두 사람 사이 엄청난 싸움이 벌어질 것이라는 게 변 대표의 분석이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어썸머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