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팝업창 닫기

이메일보내기

[단독]금융계 횡령 5년간 6배 증가…2022년 횡령액 870억 원

5년만에 144억에서 870억으로

횡령 건수는 감소…대형화 추세

김한규 “감독 시스템 점검해야”

이준수 금융감독원 부원장이 지난달 26일 서울 금융감독원에서 우리은행 횡령 사건에 대한 잠정 검사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 연합뉴스




금융계 횡령사건 피해 총액이 2017~2022년 사이 6배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같은 기간 사고 건 수는 47% 감소했지만 지난해 우리은행에서만 600억원 대 횡령사고가 발생하는 등 최근 대형 횡령 사고가 잇따른 탓으로 보인다.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인 김한규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1일 금융감독원에 요청해 회신받은 자료에 따르면 2022년 7월까지 보험·은행·저축은행·대부·상호금융 기관의 횡령액 총액은 876억 4200만 원이었다. 이는 지난 2017년(144억 7500만 원)에 비해 6.05배 급증한 수치다. 2022년 자료가 7월까지만 합산됐다는 점에서 실제 횡령액 증가 폭은 더 클 것으로 전망된다. 김 의원실에 따르면 연도별 횡령액 총액은 △2018년 112억 8400만 원 △2019년 131억 6300만 원 △2020년 177억 3800만 원 △2021년 361억 1500만 원이었다.



같은 기간 횡령 사건 횟수는 절반 가까이 줄어든 것으로 조사됐다. 김 의원실에 따르면 횡령 사건은 2017년 68건에서 2022년 36건으로 큰폭으로 감소했다. 같은 기간 건당 평균 횡령액은 2억 1300여만 원에서 24억 3500여만 원으로 늘었다. 지난 5년간 횡령 사건이 대형화 되는 추세인 셈이다.

실제로 최근에도 평균 횡령액 이상의 대형 횡령 사고가 잇따라 발생하기도 했다. 오포농협에서는 출납관리 담당 직원이 지난 4~6월 사이 타인 명의의 계좌에 송금하는 방식으로 시재금 52억 원을 횡령했다. KB저축은행에서는 기업금융부 소속 직원이 대출 고객의 PF 대출 자금 78억 원을 가족 계좌로 송금했다. 이에 대해 김 의원은 “국민들의 피해를 막기 위해서라도 일상화된 금융기관 횡령 사건에 대해 특단의 대책이 필요하다”며 “각 금융기관뿐 아니라 금감원 감독 시스템에 문제가 있는 것이 아닌지도 점검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한편 금감원은 최근 대형 횡령 사고가 빈발했다는 이유만으로 섣불리 ‘횡령사고의 대형화’가 추세라고 단정지을 수는 없다는 입장이다. 금감원 관계자는 “횡령 사건의 경우 각 사건별로 특성이 다양하다”며 “변동성을 고려했을때 대형화 추세라고 일반화하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그는 “다만 최근 금감원 주도로 일괄 점검에 나서는 등 금융사고 예방에 만전을 기하고 있기 때문에 (그동안 드러나지 않았던) 금융 사고가 드러난 경향이 있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어썸머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