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팝업창 닫기

이메일보내기

'큰손' 외국인 관광객 온다…먹구름 걷히는 카지노주

파라다이스 한달간 20% 껑충

GKL·강원랜드도 '상승기류'

日항공노선 증편 등도 긍정적





카지노 업계 ‘큰손’인 외국인 관광객의 유입이 늘어나며 카지노주의 주가도 상승세를 탔다.

15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서울과 인천·부산·제주 등 4곳에서 외국인 전용 카지노를 운영하고 있는 파라다이스(034230)의 주가는 지난달 12일부터 이날까지 약 한 달간 19.29%가 상승했다. 이 기간 외국인 전용 세븐럭카지노를 운영하는 그랜드코리아레저(GKL(114090))도 16.23%가 올랐다. 강원랜드(035250)도 한 달간 5.50%의 오름세를 보였지만 내국인을 대상으로 하는 만큼 상승세는 비교적 덜했다.

카지노주는 해외 관광객의 국내 입국이 활발해짐에 따라 이익 개선세가 뚜렷하게 나타나면서 주가 상승 모멘텀이 커졌다는 분석이다. 지난달 1일부터 정부가 일본·대만·마카오 관광객을 대상으로 국내에 여러 번 입·출국할 수 있는 복수 사증 발급을 재개하면서 외국인 고액배팅자(VIP)의 방문이 늘었다. 특히 김포~하네다 항공기 노선이 주 8회에서 지난달 25일 이후 주 28회까지 증편되면서 카지노 업계의 ‘큰손’인 일본 관광객의 귀환도 본격화했다.



실제 외국인 카지노를 운영하는 기업들의 실적은 빠르게 턴어라운드하는 추세다. GKL은 6월부터, 파라다이스는 7월부터 코로나19 이후 첫 월 흑자 전환에 성공했다. 7월 GKL의 카지노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278% 늘어난 286억 원, 파라다이스는 297% 늘어난 274억 원을 기록했다. 특히 일본 VIP 드롭액(카지노 칩 구매액)의 급증이 실적 개선을 이끌었다. 7월 파라다이스의 일본인 VIP 드롭액은 전년 동기 대비 4만 3859% 증가한 741억 원으로 코로나19 이전인 2019년 대비 40% 수준까지 회복했다. GKL의 일본인 VIP 드롭액 또한 전년 같은 기간보다 1만4560% 늘어난 284억 원을 기록해 2019년 대비 31% 수준으로 회복했다.

금융 투자 업계는 카지노 업계의 하반기 전망은 더 밝다고 내다본다. 8월에 한시적으로 일본·대만·마카오발 무비자 입국이 허용되고 9월부터는 부산~일본 도시들의 노선 증편이 재개될 것으로 전망되기 때문이다. 또 일본 최대 명절인 오봉절이 15일부터 4일간 시작되면서 일본인 VIP 회복의 속도가 더욱 탄력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기훈 하나증권 연구원은 “(GKL·파라다이스는) 예상보다 실적 회복 속도가 빠르다”며 “홀드율(드롭액 중 카지노가 거둔 금액) 변수만 없다면 3분기 흑자 달성이 확실하다”고 말했다.

분위기를 타며 카지노주 전반의 회복도 관측된다. 강원랜드도 2분기 매출액이 전년 동기 대비 53% 늘어난 3115억 원으로 집계돼 시장 컨센서스를 웃돌았다. 지인해 신한금융투자연구원은 “레저 업종 중에서 가장 안전하고 확실한 강원랜드, 그리고 회복이 뚜렷한 GKL·파라다이스에 대한 비중 확대 의견을 제시한다”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어썸머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