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팝업창 닫기
이메일보내기

교육 수준 낮을 수록 고혈압 유병률 증가 [헬시타임]

여성 고혈압 유병률> 남성 유병률

60대 고혈압 유병률, 30대 6배 이상

광명성애병원, 성인 4531명 분석

사진 제공=이미지투데이




학력별로 고혈압 유병률이 3배 이상 차이 나는 것으로 밝혀졌다. 여성의 고혈압 유병률이 남성보다 높았다.

2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광명성애병원 가정의학과 최봉규 박사팀이 2019년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참여한 만 30세 이상 성인 4531명을 대상으로 성별·학력별 고혈압 유병률의 차이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고혈압 발생 위험은 학력에 따라 상당한 차이를 보였다. 대졸 이상자의 고혈압 유병률은 18.8%로, 고졸자(29.8%)·중졸 이하자(59.4%) 높았다. 연구팀은 고혈압 발생에 영향을 미치는 다른 요인을 고려해 학력별 고혈압 위험도를 예측했다. 대졸 이상 학력자 대비 고졸 학력자의 고혈압 위험은 1.3배, 중졸 이하 학력자는 2.4배였다.

연구팀은 논문에서 “교육 수준이 낮을수록 고혈압 유병률이 증가하며 위험도 커진다”며 “고혈압의 예방·치료·관리 시 학력을 적절히 고려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이번 연구에서 고혈압 발생 위험을 높이는 요인으로 확인된 것은 학력 외에 60세 이상, 고혈압 가족력, 고위험 음주, 비만 등이었다.

여성의 고혈압 유병률은 34.3%로, 남성(30.8%)보다 높았다.



인구팀은 논문에서 “보통은 남성이 사회생활을 하면서 음주를 포함한 잘못된 생활 습관으로 인해 고혈압 유병률이 여성보다 클 것으로 여긴다”며 “60대 이후엔 여성의 고혈압 유병률이 남성을 추월한다는 다른 연구결과도 나와 있다”고 설명했다.

고혈압 유병률은 나이가 많을수록 커졌다. 30대에선 8.9%이지만, 60대 이상에선 59.6%로 6배 이상이었다.

고혈압 가족력도 고혈압 유병률은 높이는 요인이었다. 고혈압 가족력이 있는 사람의 고혈압 유병률은 38.3%로 가족력이 없는 사람보다 약 10%포인트 높았다.

고위험 음주가 잦은 사람의 고혈압 유병률(39.1%)도 고위험 음주를 하지 않는 사람과 8%포인트 높게 나타났다.

이 연구 결과(한국 30세 이상 성인에서 교육 수준과 고혈압과의 연관성 : 2019년 국민건강영양조사)는 대한가정의학회지 최근호에 소개됐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손동영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손동영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어썸머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