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팝업창 닫기
이메일보내기

착하지만 않은 백설공주→마녀 완다까지…레드벨벳 슬기 솔로 출격의 날 [SE★현장]

"내 모습 기대하는 사람 많아지는 게 목표"

레드벨벳 슬기 / 사진=SM엔터테인먼트 제공




레드벨벳 슬기는 그룹 내 모든 것을 잘하는 ‘올라운더’로 꼽힌다. 하지만 이런 슬기의 뒤에는 묵묵히, 자신의 할 일에 열중하는 8년의 시간이 담겨있다. 드디어 오랜 노력과 고민이 담긴 솔로 앨범과 함께 슬기가 출격한다.

4일 오후 레드벨벳 슬기의 첫 솔로 앨범 '투애니에잇 리즌스(28 Reasons)' 발매 기념 미디어 쇼케이스가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됐다. 사회는 같은 그룹 멤버 웬디가 맡았다.

'투애니에잇 리즌스'는 슬기의 데뷔 8년만의 첫 홀로서기다. 슬기는 이번 앨범의 아트워크와 작사에도 참여하며 명실상부 올라운더의 입지를 굳힐 예정이다.

앨범에는 타이틀곡을 포함해 신곡 6곡이 담겼다. 슬기는 “보컬적으로 다양한 색깔을 내도록 노력했다. 그동안과는 다른 강렬하고 과감한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도록 열심히 노력했다”고 소감을 밝혔다.



선공개된 트레일러 영상과 티저 이미지는 영국 스케줄 소화 도중 함께 촬영됐다. 지금껏 볼 수 없었던 슬기의 서늘한 매력을 담았다. 그는 "촬영 전부터 너무 내가 원했던 분위기를 그려서 기대감이 컸다. 촬영날에도 감독님이 디렉션을 정확하게 주셔서 재미있게 촬영했다"라며 “우리가 흔히 생각하는 영국의 모습이 아닌, 외곽 지역에서 촬영했다. 성 같은 곳이 배경이라 고풍스러우면서도 앨범에 맞는 서늘한 느낌이었다고 생각한다”고 비하인드를 말했다.

이번 앨범 컨셉으로는 백설공주와 왕비의 ‘선과 악'을 이분법적이지 않게 담으려고 노력했다고. 그는 “내 이니셜 ‘S'와 ‘G'를 각각 백설공주(Snow White)와 왕비(Grimhilde)에 빗댔다. 앨범 키워드가 선과 악의 공존이다 보니 너무 착하지만은 않은 백설공주, 너무 악하지만은 않은 왕비를 그리려고 노력했다. 사과를 들고 사진을 찍은 이유이기도 하다"고 했다.





앨범명과 동명의 타이틀곡 ‘투애니에잇 리즌스'는 그루비하고 묵직한 베이스와 휘파람 소리가 시그니처인 팝 댄스 곡이다. 가사에는 좋아하는 상대를 향한 순수한 관심과 짓궂은 장난기를 모두 가진 선과 악이 공존하는 캐릭터가 등장, 우리의 관계를 둘러싼 수많은 이유들에 대한 궁금증을 던졌다. 슬기는 “기존의 착하고 순한 ‘곰슬기' 이미지에서 벗어나 다크한 느낌을 줘야 했다. 내 음색이 다소 날카롭기보다는 포근하고 따뜻한 편이라 유영진 프로듀서가 너무 열심히, 착하게 부르는 것 보다는 덤덤하고 무심하게 부르면 좋을 것 같다고 말씀해주셨다"고 말했다.

‘투애니에잇 리즌스'의 퍼포먼스는 마블 영화 ‘완다비전'의 완다에게 영감을 받았다. 슬기는 “손동작이 화려하다. 마녀처럼 좀 더 보일 수 있게 노력했다. 댄서들과 합이 그로테스크하기도 하고, 제가 마녀가 되어 댄서들 조종하기도 한다”라며 “이런 손동작들 많은 팬분들이 좋아해 주시지 않을까"라고 기대감을 보였다.



뮤직비디오는 꿈속의 자아 갈등을 영화와 같은 영상으로 담았다. 그는 “자아 갈등에 대해 앨범 트레일러와 연결되는 부분이 있다”며 “머릿속에서 선과 악이 대립하는 모습을 표현했다. 광활한 로케에서 찍기도 하며 멋있는 퍼포먼스 담으려 했다"고 했다.

슬기는 첫 작사곡인 수록곡 ‘데드 맨 러닌(Dead Man Runnin’)'를 통해 그의 올라운더 능력을 입증한다. '데드 맨 러닌'은 과거 자신에게 상처를 준 존재를 향한 경고와 상처로 인한 공허하고 위태로운 마음을 생생히 담은 곡이다. 그는 첫 작사 소감에 대해 “사내 블라인드 테스트 경쟁을 뚫고 뽑혀 굉장히 뿌듯하다. 앞으로도 계속 작사에 도전할 계획이다"며 “첫 소절부터 곡의 흐름상 스토리가 보일 수 있도록 작사했다”고 말했다.



래퍼 비오와의 호흡 역시 눈길을 끈다. 둘은 수록곡 ‘배드 보이, 새드 걸(Bad Boy, Sad girl)’에서 슬기의 나른한 보컬과 비오의 감성적인 래핑으로 색다른 호흡을 선사한다. 슬기는 “원래 데모곡은 여자 솔로곡이었다. 뭔가 두 사람 각각의 입장에서 부르면 재미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어떤 남자 아티스트와 해야 잘 어울릴지 생각하다가 랩과 싱잉 모두 잘하는 비오가 좋겠다 싶었다. 만장일치로 결정됐다"고 했다.

8년이라는 시간 끝에 나온 솔로 앨범이지만, 슬기는 오히려 지금 보여드릴 수 있음에 감사하다고 말했다. 그는 “전부터 준비는 계속 해왔는데 올해 초부터 좀 더 확실시되어 제대로 된 준비를 했다"며 “시기상 지금이 맞다고 생각한다. 경험치가 쌓이고 멋져진 다음에 솔로 앨범을 하는 게 앞으로 보여드릴 모습에도 맞는 것 같다"고 말했다.

준비 기간 중에는 자신의 새로운 모습을 발견하기도 했다고. 슬기는 “나 자신이 굉장히 덤덤한 사람인 줄 알았는데 감정 요동치고 예민해졌다"며 “첫 작사곡('데드 맨 러닌') 역시 노래 자체가 굉장히 캐릭터성이 짙고, 평상시의 내 생각으론 하기가 힘들었다. 빌런이 등장해야 할 것 같아 영화의 도움을 많이 받았다. 가사를 생각하느라 잠이 안왔다. 창작의 고통 다시 한 번 깨달았다"고 고충을 토로했다.



레드벨벳 멤버들의 따뜻한 응원과 위로는 그에게 큰 힘이 됐다. 그는 “뮤직비디오를 찍던 날 먼저 솔로 앨범을 발매한 웬디와 조이에게 문자를 보냈다. 내가 하는 게 맞는 건지 모르겠고, 고된 마음에 위로를 받고 싶어서 보냈다"고 운을 띄웠다. 이어 “웬디에게는 바로 전화가, 조이에게는 장문의 문자가 와서 감동을 받았다. 조이는 ‘내가 최고다'라는 마음으로 임하라고 조언해주었다. 아이린과 예리의 응원도 큰 힘이 됐다"며 함께 자리한 웬디에게 감사를 전했다.

8년을 기다린 만큼, 이번 앨범은 솔로 데뷔 이상의 의미를 가진다. 하지만 슬기는 이 성취에 안주하지 않는다. 그는 “이 첫 앨범으로 ‘나는 이런 음악 할거야'를 보여드리는 건 아니다. 계속 잘하고 좋아하는 걸 보여드릴 것"이라며 “항상 슬기다운 모습 보여드리고 싶다. 그걸 앞으로 기대해주시는 분들이 많이 생기게끔 하는 것이 내 목표"라고 말했다.

한편 슬기의 첫 솔로 앨범 ‘투애니에잇 리즌스'는 이날 오후 6시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됐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손동영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손동영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어썸머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