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팝업창 닫기
이메일보내기

[인터뷰] '인생은 아름다워' 염정아 "뮤지컬 영화, 또 해보고 싶어요"

영화 '인생은 아름다워' 배우 염정아 / 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




배우 염정아와 뮤지컬 영화. 전혀 접점이 없을 것만 같은 신선한 시도가 제대로 통했다. 영화 ‘인생은 아름다워’에서 서툰 노래와 춤으로 제대로 감동을 전한 염정아에게 절로 박수가 나온다.

‘인생은 아름다워’(감독 최국희)는 폐암 선고를 받은 세연(염정아)가 남편 진봉(류승룡)에게 마지막 생일선물로 첫사랑을 찾아 달라는 황당한 요구를 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다. 진봉은 마지못해 세연과 전국 곳곳을 누비고, 두 사람은 진정한 인생의 아름다운 순간을 발견한다.

작품은 국내 최초 주크박스 뮤지컬 영화다. 익숙한 8090 노래들이 대사처럼 차용됐다. 그룹 방탄소년단을 좋아하고 흥이 많은 염정아이지만 뮤지컬과는 인연이 전무하기 때문에 혹자는 의아하게 느낄 수 있다. 알고 보니 염정아는 이전부터 인터뷰를 할 때마다 “만약에 우리나라에서 뮤지컬 영화를 찍는다면 진짜 내가 하고 싶다”고 어필했다고.

“‘맘마미아’ ‘라라랜드’ 같은 뮤지컬 영화를 좋아해요. 로맨스가 있고 판타지가 있는 영화요. 예쁜 로맨틱 코미디라는 장르를 좋아하기도 하고요. 막연하게 하고 싶다고 한 게 뮤지컬 영화 딱 하나였어요. 하고 나니 ‘다르구나’가 아니라 ‘나의 자신감은 뭐였나’였어요. 다시는 못하겠더라고요. 너무 어려웠어요. 몸도 노래도 내 마음대로 안 됐죠. 그래도 최선을 다해서 했고, 영화를 보고 나니 한 번쯤 또 기회가 되면 해보고 싶어요.”(웃음)

영화 '인생은 아름다워' 스틸 / 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


전문가가 아니라 보컬 트레이닝은 1년이나 진행했다. 안무 연습을 위해 매일 연습실에서 구슬땀을 흘리기도 했다. 류승룡과 함께 트레이너에게 불려가 레슨을 받기 일쑤였다. 트레이너가 잘게 잘라놓은 박자를 다시 붙여놓기를 반복했다.

“처음 가이드 녹음을 하고 촬영할 때는 립싱크를 했어요. 영화가 완성되고 녹음을 다시 했죠. 그 과정이 너무 어렵더라고요. 다음에 혹시 또 기회가 된다면 처음에 가이드 녹음을 잘 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가창력에 대한 부담감을 내려놓고 노래를 대사처럼 전달하려고 했고요. 제가 가창력을 보여줄 수도 없지만 연기의 연결성을 보여주려고 했어요.”

‘인생은 아름다워’가 끌렸던 건 단지 뮤지컬 영화여서가 아니다. 최국희 감독에 대한 믿음이 있었다. 읽어보나 마나 재밌겠다는 생각이었다. 나아가 대사도 좋았고, 노랫말까지 같이 있으니 처음 읽을 때부터 몰입이 됐다. 그때부터 세연에게 빠졌다.



“제가 첫사랑 생각이 나겠어요? 그런데 옹성우(정우 역)와 박세완(어린 세연 역)이 같이 우산을 쓰고 뛰는데 두근거리더라고요. 박세완이 버스 안에서 커튼으로 얼굴 가리는 것도 정말 예뻤어요. ‘맞아. 첫사랑이 그런 기분이었지’ 했었죠.”(웃음)



작품에 대한 남다른 애정으로 4번이나 관람을 했다. 개봉 전 시사를 하는 것과 별개였다. 처음 봤을 때는 연기 위주로 봤고, 두 번째 봤을 때는 못 보던 것들이 보였다. 네 번째는 일반 관객들이 참석하는 시사회 뒷자리에서 숨죽여봤다. 이상하게도 작품이 처음 시작하는 순간부터 눈물이 나려고 했다. 점점 더 많은 포인트에서 감정이 많이 생긴 것이다.

“놀라웠던 건 마지막 ‘세월이 가면’이라는 노래가 끝났는데도 앉아계신 분이 반이나 있었다는 거예요. 화면이 끝났는데도 앉아계시더라고요. 여운이 오래 남은 분들이 많구나 생각했죠. 영화가 끝나고 무대 인사를 했는데 제 또래 엄마 관객들이 그때까지 울고 있더라고요. 저를 바라보는 눈을 보고 또 제가 눈물이 났고요. 무언의 뭔가가 있는 거예요. 동질감이죠.”

세상을 떠나기 전 인생의 아름다운 것들을 찾아가는 여정은 살면서 쉽게 생각하지 못하는 것이다. 염정아 또한 그런 것에 멀어져 있다가 작품을 통해 깊은 생각을 하게 됐다. 남편과 함께 한 시간들, 아이들을 낳은 순간들이 뮤직비디오처럼 편집된다면 모든 순간이 아름다운 그림이지 않을까 싶었다. 관객들도 같은 것을 느끼고 마음이 따뜻해져서 돌아갔으면 한다.

“‘인생은 아름다워’가 제 최고의 흥행작으로 남으면 좋을 것 같아요. 제 또래나 높은 연배인 분들이 훨씬 더 저를 친근하게 바라볼 수 있는 계기가 됐으면 하고요. 이 영화를 보는 순간만이라도 웃고 울고 행복했으면 합니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손동영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손동영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어썸머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