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팝업창 닫기
이메일보내기

최정상 스타들만 오른 그 무대…BTS 정국 월드컵 개막공연, 반응도 국위선양급 [SE★이슈]

2022 카타르 월드컵 개막 무대 비하인드

BTS 정국 참여 음원 ‘드리머스’, 102개국 아이튠즈 1위

현지서 대한민국 축구대표팀과 만남 갖기도

2022 카타르 월드컵 개막 공연 펼치는 BTS 정국 / 사진 = 연합뉴스




카타르 월드컵 개막식서 공연하는 BTS 정국 / 사진=알코르[카타르] AP=연합뉴스


그룹 방탄소년단(BTS) 정국이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 개막식 열기를 뜨겁게 달궜다.

정국은 20일 오후 5시 40분(현지시각) 카타르 알코르 알바이트 스타디움에서 열린 월드컵 개막식 하이라이트 무대에 올랐다. 정국은 이날 2022 카타르 월드컵 공식 사운드트랙(OST)인 ‘드리머스(Dreamers)’를 열창했다. 아랍어로 슈퍼 플레이어를 뜻하는 이번 월드컵 공식 마스코트 라이브(La’eeb)가 그라운드에 등장한 뒤 곧이어 정국이 무대에 오르자 6만여 관중이 일제히 환호했다.

정국이 참여한 ‘드리머스’는 카타르 월드컵 공식 네 번째 사운드트랙으로, 꿈을 이뤄낼 것이라는 희망을 전하는 경쾌한 곡이다. “우리가 누구인지 봐, 우린 꿈을 꾸는 사람들이야.(Look who we are, we are the dreamers.) / 우리가 이루려는 꿈이 보여. 그래서 우린 해낼 수 있어(We’ll make it happen ’cause we can see it)”라는 가사가 인상적이다.

무대 막바지에는 카타르의 국민 가수 파하드 알 쿠바이시가 등장해 함께 듀엣 공연을 펼치기도 했다. 관중들은 일제히 휴대폰을 꺼내 정국의 퍼포먼스를 촬영했다. 정국은 흰 옷을 입은 백댄서들 사이에서 검정 옷을 입고 무대를 완벽하게 소화했다. 이로써 정국은 ‘해외에서 열린 월드컵 개막식에서 최초로 공연한 한국 가수’라는 영예로운 타이틀을 얻었다.

BTS 정국과 카타르 국민 가수 파하드 알 쿠바이시 듀엣 무대 / 사진 = 연합뉴스


이날 개막 공연은 약 30분간 진행됐다. 글로벌 배우 모건 프리먼이 헤드라이너로 나섰고 2010년 남아공월드컵 주제가였던 ‘와카와카(Waka Waka)’ 등 역대 월드컵 공식 주제가 찬가가 이어졌다. 정국이 꾸민 개막식 공연의 주제는 서로를 연결하는 존중과 화합이었다. 개막전이 열리는 알바이트 스타디움은 천막을 형상화했는데, 축구는 지구촌을 하나로 연결시키는 모두의 천막이라는 의미에서였다.

전세계에 중계되는 개막식과 초대형 K팝 스타와의 만남은 큰 파급력으로 이어졌다. 당일 트위터 월드와이드 실시간 트위터 1위에 오른 것은 물론 미국 구글, 일본 야후, 중국 웨이보 등 각국 메인 사이트에 실시간 검색어 1위를 기록했다. 이날 정국의 공연 공식 영상은 한국을 비롯해 미국, 영국 등 여러 국가에서 유튜브 인기 동영상에 오르며 공개 12시간 만에 조회 수 568만 회를 기록했다. ‘드리머스’ 공식 음원은 전날 오후 2시에 공개된 이후 하루도 채 되지 않아 미국, 영국, 일본을 포함한 전 세계 102개국 아이튠즈 '톱 송' 차트에서 정상에 올랐다.

정국의 무대를 본 팬들은 “너무나 자랑스러워 눈물이 난다”, “BTS 정국을 다시 생각하게 됐다. 슈퍼스타다”, “전세계 축제 중 하나인 월드컵에서 대한민국 사람이 개막식을 장식한 것이 자랑스럽다”, “해외 유학하면서 방탄의 위상을 체감한다”, “국위선양이다” 등의 반응을 남겼다.





정국은 공연 직후 팬 소통 플랫폼인 위버스 라이브를 통해 “무대 들어가기 전 긴장을 안 했다면 솔직히 거짓말이다, 무대를 하고 내려오니까 그래도 내가 조금은 긴장을 하고 있었구나 느껴졌다”라며 개막식에 나선 소감을 전했다. 지난 15일 김포비지니스센터를 통해 전세기를 타고 카타르로 출국한 정국은 “안무를 여기 와서 배웠다, 마지막 코러스에 하는 안무는 무대 전날에 배웠고 나머지는 내가 영상 보고 따서 제 색깔 넣어서 무대를 잘 했다”라며 “만족했다고는 못 하겠지만 그래도 다행히 큰 실수 없이 조금이라도 즐기면서 했다”라고 말했다.

세계적인 K팝 스타 정국의 개막식 공연설은 9월부터 돌았다. 지난 9월 21일 스페인 유력 일간지 ‘마르카’가 방탄소년단이 카타르 월드컵 개막식에 참여할 수 있다는 보도를 시작으로 해외 매체에서 주로 언급됐었다. 그리고 지난 12일 소속사 빅히트뮤직이 공식 SNS를 통해 방탄소년단 정국의 월드컵 개막식 공연 및 공식 사운드트랙 참여를 공식화했다.

그동안 월드컵 무대는 팝스타 로비 윌리엄스(2018 러시아 월드컵), 제니퍼 로페즈(2014 브라질 월드컵), 블랙 아이드 피스, 존 레전드, 앨리샤 키스(2010 남아공 월드컵) 등 글로벌 최정상 가수들이 무대를 펼쳐왔기에 반응은 뜨거웠다. 현지의 한국 취재진에게 정국에 대한 이야기를 하는 이들도 많았다. 그렇게 ‘세계에서 가장 인기 있는 밴드’의 솔로 공연이자 ‘한국 가수 최초의 해외 월드컵 개막 공연’이 성사됐다.

지난 19일 방탄소년단(BTS) 정국이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을 만나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정국은 개막식 무대에 앞선 19일(현지시간) 카타르 도하의 알에글라 훈련장을 찾아 한국 축구 대표팀과 만남을 가지기도 했다. 대표팀 주장 손흥민 등 대표 선수들과 인사를 나누고 유니폼을 교환하며 응원을 전했다. 정국은 “선수분들이 안 다치셨으면 좋겠고, 우리나라 사람들이 다 응원하고 있으니까 힘내셔서 꼭 원하는 결과 얻었으면 좋겠다”라면서 “내일 선수들 생각하면서 열심히 무대에서 공연할 수 있도록 하겠다, 다치지 마시고 파이팅하셨으면 좋겠다”라고 응원의 메시지를 전했다.

정국은 공연 직후 위버스 라이브에서 “무대 긴장도보다 선수분들 만나기 직전에 긴장도가 훨씬 있었다, 키가 엄청 크시고 포스가 장난 아니어서 내가 여기 있어도 되나 생각했다”라면서 “훈련하시는데 제가 시간을 뺏으면 안 되니까 다치지 마시고 연습한 만큼 좋은 결과 얻었으면 좋겠다고 말해드리고 유니폼 받았다, 되게 멋있으셨다”라고 말했다.

한편 정국이 참여한 카타르 월드컵 공식 음원 ‘드리머스'는 미국 가수 트리니다드 카르도나, 나이지리아 출신 다비도, 카타르 가수 아이샤가 함께 부른 ‘하야, 하야(Hayya, Hayya)’, 도미니카공화국 출신 가수 오수나와 프랑스계 콩고 래퍼 김스가 함께 한 ‘아르보(Arhbo)’ 등과 카타르 월드컵 OST에 담긴다. 공식 뮤직비디오(MV)는 22일 오후 2시 FIFA 공식 유튜브 채널에 공개된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손동영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손동영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어썸머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