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팝업창 닫기
이메일보내기

[OTT다방] 선정성·폭력성 최고 수위 '썸바디', 볼수록 혼란스러운 기괴한 멜로

[리뷰] 넷플릭스 오리지널 '썸바디'

영화 '은교' 정지우 감독 연출

배우 김영광, 살인마 파격 변신

신예 강해림 발굴

직접 맛보고 추천하는 향긋한 작품 한 잔! 세상의 OTT 다 보고 싶은 ‘OTT다방’




'썸바디' 스틸 / 사진=넷플릭스




오묘한 작품의 탄생이다. 데이팅 앱이라는 흥미로운 소재에서 시작해 뚜렷한 장르를 알 수 없는 이야기가 펼쳐진다. 회차가 넘어갈수록 머릿속은 혼란으로 가득 찬다. 엔딩 크레디트를 보고 나면 찝찝한 무언가가 남는다. 인간의 마음속 깊이, 어두운 한구석을 짚어서일까.

지난 18일 공개된 넷플릭스 오리지널 ‘썸바디’(극본 정지우·한지완/연출 정지우)에 대한 평가가 갈리고 있다. 뚜렷한 주제가 드러나지 않고 지나치게 선정적이라는 지적과 우리나라에서 쉽게 볼 수 없는 신선한 스릴러물이라는 평이다.

‘썸바디’의 내용은 이렇다. 소셜 커넥팅 앱 혹은 데이팅 앱으로 불리는 썸바디를 매개로 살인사건이 벌어지면서, 개발자 섬(강해림)과 주변 친구들이 의문의 인물 윤오(김영광)와 얽히며 벌어지는 서스펜스 스릴러다.

데이팅 앱이라는 소재는 흥미를 이끌기 충분하다. 온라인상에서 관계를 맺는 것이 익숙한 세대로 바뀌면서 앱으로 연인을 찾는 것도 이상하지 않게 됐다. 쉽게 사람을 만날 수 있는 장점이 뚜렷한 앱이다. 반면 경계심이 허물어진 틈을 타 불순한 의도로 접근하는 이들도 많다는 것이 치명적인 오류다. 작품은 이런 데이팅 앱의 어두운 면을 조명했다.





정지우 감독은 데이팅 앱이라는 현대사회의 단면에 누군가와 연결되고 싶어 하는 인간의 욕망을 투영했다. 정 감독이 설정한 네 명의 캐릭터는 아스퍼거 증후군을 앓고 있는 섬, 여성에 대한 적대감을 갖고 살인을 저지르는 윤오, 무당이자 레즈비언인 목원(김용지), 사고로 하반신 마비가 된 경찰 기은(김수연)이다. 몇몇은 일상적이지 않은 인물들처럼 보이지만, 정 감독은 보통 사람들의 이야기로 봤다. 그저 자신과 비슷한 누군가를 만나 공감받고 소통하고 싶은 것이 사람이기에.

문제작 ‘은교’로 파격적인 시도를 했던 정 감독은 ‘썸바디’로 표현 수위의 끝을 보여줬다. 코딩을 하는 컴퓨터처럼 대화하던 섬은 성적인 욕망을 숨기지 않고, 윤오는 처음 만난 이를 속이며 성관계하는 것을 게임처럼 여긴다. 살인을 하는 장면도 적나라하고 꽤 잔인하다. 일각에서는 지나치게 선정적이고 자극적인 장면 때문에 눈살을 찌푸리고, 다른 일각에서는 괴물 같은 심리를 표현하기 위한 수단으로 보기도 한다.

‘스릴러’라는 장르를 정의하고 있지만 사실 장르는 뚜렷하지 않다. 이게 시청자들이 ‘썸바디’를 혼란스럽게 바라보는 지점이다. 자신을 기만한 윤오를 찾기 위한 목원의 여정을 보면 추적 스릴러 같기도 하고, 자신과 똑같은 사람을 만났다며 신나하는 섬과 윤오가 만나면 멜로 같기도 하다. “스릴러보다 더 바닥으로 내려가 기괴한 멜로를 그려내고 싶었다”고 한 정 감독의 말이 퍼즐처럼 맞는 대목이다.





작품의 섬뜩함을 그려낸 김영광은 탁월한 캐스팅이다. 로맨틱 코미디의 얼굴이 짙었던 그는 한계 없는 배우라는 것을 증명해냈다. 속을 알 수 없는 눈빛과 살인을 저지르며 희열을 느끼는 표정은 처음 보는 모습이다. 그의 큰 키는 적재적소 공포의 존재가 됐고, 파격적인 전라 노출은 어두운 면을 이끌어냈다.

신인 배우를 기용하기로 유명한 정 감독은 이번에도 신선한 얼굴들을 발굴했다. 작품의 신비로운 분위기의 8할은 강해림이 만들었다. 자칫 화법이 어색하게 들리지만, 정 감독에 의해 캐릭터의 개성을 특화하는 것으로 사용됐다. 김용지, 김수연은 흑백이 될 뻔한 작품에 색채를 넣었다.

◆ 시식평 ? 직관적 통찰로는 어려운, 정지우 감독의 심오한 세계

+요약


제목 : 썸바디

장르 : 범죄, 서스펜스, 스릴러

극본 : 정지우, 한지완

연출 : 정지우

출연 : 김영광, 강해림, 김용지, 김수연 외

공개일 : 2022년 11월 18일

상영 등급 : 청소년 관람불가

공개 회차 : 8부작

볼 수 있는 곳 : 넷플릭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손동영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손동영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어썸머니